‘지프’, M세대 겨냥해 변신 시도
2019-10-10황연희 기자 yuni@fi.co.kr
뉴 ‘지프스타일’ 스트리트 물들다
'지프'가 스트리트 감성을 반영한 '뉴 지프 스타일'을 제안한다.


제이엔지코리아(대표 김성민)가 밀레니얼 세대들을 겨냥해 '지프'의 이미지 변신에 나섰다.

'지프'는 젊은 감성을 어필하기 위해 이번 시즌 스트리트 감성을 극대화한 상품과 비주얼로 '뉴 지프스타일'을 어필한다. 글로벌 오리진 무드를 표현해왔던 '지프'는 이번 시즌에는 기존의 룩북 개념을 탈피해 내추럴 무드의 감성을 선보인다.

스타일에도 변신을 시도했다. 이번 시즌 유독 네온 컬러, 팝한 컬러 활용을 늘렸고 오버핏 사이즈와 뉴트럴 디테일로 차별화했다. 'Jeep'의 로고 파워는 그대로 유지했으나 디자인과 컬러 웨이는 스트리트 씬의 트렌드를 대폭 반영했다.

'지프'관계자는 "이번 스트리트 룩북 화보는 '지프'가 앞으로 가고자 하는 문화와 철학을 엿볼 수 있다. 일상이 SNS화 되고 인물의 다양성과 개성이 콘셉화되어 더욱이 존중되는 시장에서 10여년간 다져온 '지프'의 브랜드 콘셉을 녹여 다각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네온 및 트렌디한 컬러감과 독특한 디테일이 영한 감성을 자극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