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정그룹, 임직원 대상 예술인 프로젝트
2019-10-08황연희 기자 yuni@fi.co.kr
캘리그래피, 회화, 시나리오 등 예술 협업 활동 경험
세정그룹이 즐거운 조직문화를 만들기 위해 예술인 프로젝트를 실시하고 있다. 사진은 서울 사옥 로비에 전시된 캘리그래피 결과물


세정그룹(회장 박순호)이 다채로운 예술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즐거운 조직 문화를 만드는 데 힘쓰고 있다.
           
올해 시작된 예술인 프로젝트는 '공감하는', '참여하는', '함께하는' 키워드로 전개되는 세정의 기업문화 활동 중 하나다. 세정은 임직원을 대상으로 캘리그래피, 회화, 시나리오 등 다양한 예술 영역의 클래스를 열고 교육을 진행 중이다.

예술, 문화의 장으로 탈바꿈된 사무실 곳곳에서 세정 임직원을 위해 △캘리그래피 클래스 △드로잉 클래스 △영상 시나리오 작성 프로그램 등을 운영한다. 이외에도 무용, 안무 프로그램을 비롯한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으로 임직원 자기계발을 지원할 방침이다.

세정그룹은 임직원의 주체적인 참여 장려를 기업문화로 만들고 있는데 이번 프로젝트 역시 예술을 매개체로 임직원 의견을 바탕으로 해 프로그램이 기획됐다. 이를 통해 '예술인-임직원', '임직원간' 소통을 강화시키는 구조로 짜여 있다.


임직원들이 캘리그래피 수업에 참여해 새로운 예술 체험을 하고 있다

지난 7월 진행된 '예술인 프로젝트' 첫 번째 클래스는 '캘리그라피 클래스'다. 전문 캘리그라퍼와 함께 '나를, 쓰다'라는 주제로 다양한 표현 방법을 배웠다. 개인 작업은 물론, 팀빌딩 시간도 포함돼 팀워크를 다지는 기회를 제공했으며, 결과물은 세정그룹 발송 연말 감사카드 제작 시 활용될 예정이다.

9월에 진행된 드로잉 클래스 '산들바람 부는 시간'은 아트 테라피의 일환으로 '나의 자아 탐색', '스트레스 상태 진단'을 진행하는 치유 프로그램이다. 클래스 이후에는 세정 로비에 비치된 대형 패브릭에 작가 드로잉 퍼포먼스 후, 임직원들이 나무 그리기와 소망 나뭇잎을 달기로 나무를 완성하는 것으로 클래스를 마무리했다. 대형 작품은 사내 임직원들이 점심시간, 휴식시간에 여유롭게 작품을 감상할 수 있도록 로비에 전시됐다.

영화 시나리오 글쓰기 클래스 '세신사 캐슬'은 현재 성황리에 진행 중이다. 자아와 주변에 대한 탐구로 정한 자신만의 주제를 시나리오로 표현하는 클래스다.

아티스트의 드로잉 퍼포먼스 현장

}클래스에 참여한 한 임직원은 "일상 속에서 예술을 어렵지 않게 접할 수 있다는 점이 만족스러웠다. 제작 과정, 경험을 작품으로 간직하고 기억할 수 있어 의미 있었다"며 "회사에서 동료들과 함께 취미를 즐기는 것은 일상 속 소소한 즐거움이다. 앞으로도 이를 적극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정그룹은 10월까지 예술친화 문화를 조성하는 차원에서 전문 예술인과 임직원 모두 공감할 수 있는 예술인 프로젝트를 지속 이어나갈 예정이다. 새로움을 선사하기 위해 예술 프로그램을 추가해 직원들의 창의적 사고를 증진시키고, 만족도를 높일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