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트인 듯 다운인 듯…네파 ‘아르테’ 구스코트 주목
2019-09-30김우현 기자 whk@fi.co.kr
코트의 스타일리시함에 다운의 보온성 더해 올 겨울 히트예감


아웃도어 브랜드 ‘네파’가 올 겨울시즌을 맞아 또 하나의 야심작을 내놓았다.


라이프 스타일 무드에 아웃도어 기술력을 접목해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새로운 스타일의 윈터 아우터 구스코트 ‘아르테’가 바로 그 주인공. 코트의 스타일리시함은 살리고 구스 다운의 따뜻함을 더했다는 의미를 담아 ‘구스 코트’라는 새로운 카테고리로 선보인 ‘아르테’는 기존의 다운자켓과는 달리 부해 보이지 않으면서 심플하고 슬림해 마치 코트 처럼 우아하고 단정한 실루엣을 연출하는 것이 특징이다.


네파 모델 전지현이 입은 여성용 ‘아르테’ 구스코트


아르테 제품 개발을 위해 네파는 실제 구매자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고 그들의 니즈를 반영하기 위해 서울 및 수도권에 거주하는 25세 이상 55세 이하 다운자켓 구입 경험이 있는 여성을 대상으로 심층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 결과 많은 수의 코어 타겟 소비자들이


겨울에도 다양한 TPO에 활용할 수 있는 아우터에 대한 강한 니즈가 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이를 통해 아웃도어의 기술력은 유지하면서도 특별한 날에도 입을 수 있는 세련된 디자인의 다운자켓을 원하는 소비자들은 물론, 스타일을 위해 코트를 포기하지 않았던 코트 매니아층까지 폭넓게 커버하기 위해 ‘구스 코트’라는 신개념 아이템을 새롭게 출시하게 된 것이다. 


한마디로 ‘아르테’ 구스 코트는 구스 소재로 만들어진 코트 같은 제품이다. 일반 다운자켓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퀼팅선이 없어 깔끔하고 포멀한 코트형의 디자인을 갖추고 있는 것이 차별화 포인트다. 헝가리 구스 다운을 사용해 보온성을 극대화했으며, 고어텍스 소재를 적용해 방수와 투습 기능을 강화했다. 코트의 고급스러움은 갖췄으면서도 일반 코트와 달리 고어텍스 소재 덕분에 눈과 비가 오는 날씨에도 구애받지 않고 언제든지 따뜻하게 입을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또 하나는 여성용 ‘아르테’에 적용된 높이 4cm에 달하는 폭스 퍼를 꼽을 수 있다. 아르테 구스코트의 컬러에 맞춰 다양한 컬러로 적용된 폭스 퍼는 탈부착이 가능해 고급스러움을 강조할 수 있을뿐 아니라 별도로 퍼 머플러로도 활용 가능하다. 후드 또한 탈착이 가능해 후드 없이 스탠드 카라로 보다 심플하고 세련된 느낌을 연출할 수 있다.


‘아르테’ 구스 코트가 일반 다운자켓과 큰 차별성을 가지는 부분은 다가오는 연말연시 중요한 모임과 격식있는 자리에도 위화감 없이 착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일반적인 다운자켓의 경우 보온성은 있지만 캐주얼하고 가볍다는 느낌이 강해 스타일을 신경 써야 하는 자리의 경우 선뜻 손이 가지 않는다. 하지만 ‘아르테’ 구스 코트는 다운자켓과 달리 여성스럽고 페미닌한 원피스나 깔끔한 정장 위에도 세련되게 스타일링 할 수 있어 안성맞춤이라는 설명이다.


특히 컬러의 경우 설문조사를 통해 파악한 소비자들의 선호 컬러군을 반영해 여성용으로는 블랙, 베이지, 아이보리, 그레이시핑크, 다크와인, 네이비 등 6가지, 남성용으로는 블랙, 트루네이비, 차콜그레이, 멜란지그레이 등 4가지 컬러로 출시됐다. 가격은 여성?남성용 공히 63만원으로 책정해 비교적 합리적이라는 평이다.


이희주 상품본부장 전무는 “뉴 아이템으로 선보인 ‘아르테’ 구스 코트가 포화된 다운 시장에서 새로운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그 동안 겨울 코트와 다운자켓 사이에서 고민을 거듭하던 일반 소비자들은 물론 얼어 죽어도 코트만을 고집하던 코트 추종자들에게까지 색다른 매력으로 다가갈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삼을 나타냈다.


네파 모델 장기용이 입은 남성용 ‘아르테’ 구스코트

컬러별 여성용 ‘아르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