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란제리 트렌드 '강렬하거나 화려하거나'
2019-09-25황연희 기자 yuni@fi.co.kr
편안하지만 나만의 개성 어필하는데 방점
강조에 방점올 가을 유행 예감 아이템은 편안한 스타일의 브라렛

올 가을 란제리는 편안하지만 나만의 개성을 어필할 수 있는 것이 포인트다. 특히 아이템은 물론 컬러감에 대한 새로운 제안이 이색적이다.

올 가을 란제리는 예년보다 화려한 색상이 돋보인다. 차분한 느낌의 뉴트럴 색상과 대비되며 선명하고 화려한 느낌을 주는 핫핑크, 퍼플 등의 컬러 활용이 눈에 띄게 늘었다.

‘비비안’은 핫핑크 색상을 활용하여 가을 신상 브라 및 슬립을 출시했으며 채도 높은 퍼플, 레드, 그린 등 포인트 컬러를 활용한 란제리를 다양하게 선보인다.

강지영 남영비비안 디자인 팀장은 “최근 전체적인 패션의 흐름이 란제리에도 적용되고 있다. 올 가을 트렌드 컬러인 핫핑크, 퍼플 등의 화려하고 강렬한 색상으로 멋스러운 란제리룩을 즐길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미니멀리즘에서 벗어나 레이스와 자수, 플라워 패턴 등을 사용한 디테일을 적극 활용한 제품들이 인기다. 브래지어 컵 전면에 섬세한 자수 레이스를 사용해 포인트를 주거나, 컵 전체와 어깨끈까지 레이스로 연결해 화려함을 더하는 등의 방식으로 과감하지만, 어떤 옷을 착용해도 라인은 방해되지 않도록 한 디테일이 특징이다.

화려한 컬러감과 레이스 디테일이 특징인 슬립

플라워 패턴도 인기를 더할 전망이다. 잔잔한 플라워 패턴은 빈티지한 감성을 더하거나, 과감한 색상으로 표현해 화려함을 더해준다. ‘비비안’이 새롭게 선보인 라운지 웨어는 그윽한 수채화 느낌의 플라워 무늬와 섬세한 레이스를 매치해 화사함을 극대화했다. 로브 가운과 민소매 원피스로 구성돼 다양한 스타일로 연출할 수 있다.

한편 편안한 착용감을 중시하는 트렌드는 계속된다.

인위적인 볼륨감 대신, 밀착성을 높여 안정적인 착용감을 주는 노와이어 브라렛의 판매량이 증가하고 있는데 여러 브랜드에서 이를 주력 아이템으로 제안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부드러운 소프트 패드에 노와이어로 편안함을 강조한 브라렛이 긍정적인 반응을 얻을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