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사이클링 브랜드 ‘래코드’ 유럽 진출 시동
2019-09-17서재필 기자 sjp@fi.co.kr
9월 한 달 베를린, 런던, 파리 3곳서 릴레이 팝업 행사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에서 전개하는 업사이클링 브랜드 ‘래코드’가 9월 한 달 동안 베를린, 런던, 파리 등 유럽 3개 도시에서 잇달아 팝업스토어를 오픈하고 유럽 고객을 직접 만나는 이색 행보를 이어간다. 기존의 유럽 트레이드 쇼를 참가하거나 패션 관련 컨퍼런스 등을 통해 이름을 알려온 것에서 한 걸음 진화된 방식이다. 이번 시즌을 기점으로 유럽 현지 팝업스토어를 통해 글로벌 소비자와 직접 만나 브랜드의 가치를 널리 알리겠다는 전략의 일환이다.


먼저 지난 9일부터 오는 21일까지는 베를린의 ‘더 스토어’에서 팝업스토어를 진행 중이다. ‘더 스토어’는 럭셔리 브랜드부터 디자이너 브랜드까지 트렌드를 이끄는 다양한 패션 브랜드를 소개하는 독일의 유명한 편집매장이다. ‘래코드’는 이곳에서 올 FW 컬렉션 중 16개 스타일을 판매하고 있다. 이와 함께 ‘래코드’만의 업사이클링 워크숍인 ‘리테이블’도 진행하고 있다. 주제를 ‘안전벨트와 부자재 재고를 활용한 키링 만들기’로 정하고, 2019 베를린 아트위크 기간에 맞춰 팝업스토어 운영을 통해 효과를 극대화하겠다는 취지다.


베를린 ‘더 스토어’에서의 ‘래코드 팝업 매장


 
또 런던패션위크에서도 ‘래코드’를 선보여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번 런던패션위크는 ‘Positive Fashion Exhibition’란 테마 아래 패션의 지속가능성, 윤리적 소비 등에 부합하는 다양한 브랜드를 소개하고 있다. ‘래코드’는 지난 13일부터 5일간 올 SS 상품 중 20여개 스타일을 일반 고객에게 판매하고 현지 바이어들 대상으로 홀세일도 진행하는 성과를 거뒀다.


오는 23일부터 10월 7일까지는 파리 레끌레흐 편집매장에서 팝업스토어를 운영할 예정이다. 레끌레흐는 파리를 대표하는 편집 매장으로 다양한 글로벌 브랜드가 입점돼 있다. ‘래코드’는 이곳에서 파리패션위크 기간 동안에만 팝업스토어를 운영하게 되며, 처음으로 여성 라인 일부를 선보일 예정이다.


파리 팝업은 테일러링 라인과 럭셔리 스포티 라인으로 구성되며, 16개 스타일에 총 42개 상품이 전시된다. 테일러링 라인의 경우 남성 수트 재고를 해체해 제작한 라인인 만큼, 무채색 계열의 컬러가 주로 사용된다. 대신 창의적인 절개, 플리츠 디테일 등을 통해 구조적인 디자인을 제안함으로써 전체적인 밸런스를 구현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럭셔리 스포티 라인은 패딩과 니트, 기능성 점퍼 등의 재고를 활용해 스트리트 패션에도 어울릴만한 캐주얼 감성을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래코드’는 이번 시즌 처음으로 브랜드 슬로건인 ‘Everything old is new again’을 디자인 요소로 적용해 눈길을 끈다.


브랜드 관계자는 “패션산업에서 지속가능성은 이제 필수다. 특히 유럽에서는 거스를 수 없는 대세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며 “이미 7년 전부터 지속가능패션에 대한 대안을 제시해온 ‘래코드’가 패션의 본고장 유럽에서 하이패션 디자인의 상품력에 대한 가능성을 검증받으려 한다”고 의욕을 보였다.


런던패션위크에서 바이어들이 ‘래코드’ 상품을 살펴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