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벳블랑’ 한 뼘 더 내추럴하고 영해졌다
2019-09-04서재필 기자 sjp@fi.co.kr
아티스트와 콜래보 통해 브랜드 히스토리 전달


지엔코(대표 김석주)에서 전개하는 패션 &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코벳블랑’이 브랜드 컨셉이 강화된 올 FW 캠페인 및 영상을 공개했다. 이번 시즌 광고 캠페인은 "Share favorite things" 테마 아래 영역은 다르지만 서로의 작업을 공유하고 영감을 얻으면서 공감대를 형성하는 아늑한 아뜰리에 공간에서 그녀들의 살롱을 이야기한다.


‘코벳블랑’ 올 F/W 화보


2019 가을·겨울 시즌 ‘코벳블랑’은 ‘SALON DE COVETBLAN’이라는 키워드로 현대의 살롱 문화를 다루면서 평생 모르고 지냈을 사람들이 한자리에 모여 서로의 취향과 마음을 나누고 각자가 좋아하는 테마와 문화를 공유하는 현대 의미의 살롱, 이 시대의 또 다른 치유방법 및 라이프스타일을 공유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스타일은 SS시즌에 선보였던 가볍고 여성스러운 스타일에서 벗어나 중성적이고 실용적인 ‘코벳블랑’만의 에슬레져룩을 레트로한 감성으로 한 뼘 깊숙이 들어간다.


‘코벳블랑’은 최근 라이프스타일과 아웃도어 활동이 늘어남에 따라 편안하면서도 스타일리시하고 자유롭게 온/오프를 표현해 내는데 용이한 아이템과 스타일 위주로 제안한다. 아웃도어에서 보여지는 소재를 여성스러운 원피스에 활용한다거나, 이너에 쓰는 가벼운 소재를 아우터에 적용해 활동성을 더하는 등 유니크하면서도 편안한 스타일을 강조하면서 보다 내추럴하고 영한 감성으로 브랜드 스토리를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지난 시즌 매력적인 인물들의 라이프 스토리와 그들만의 공간을 담은 라이프 콘텐츠 영상의 첫번째 인물인 수채화 작가 & 플로리스트 쌍둥이 자매에 이어 이번 시즌에는 ‘코벳블랑’과 어울리는 유니크한 라이프 공예품을 제작하는 공방 아티스트들과 함께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했다.


1인 기업이 증가하고 스몰 타게팅으로 점점 세분화되는 시대에 소수들에게 어필해서 그들의 추종자를 타게팅해 나가는 것이 트렌드이며, 새로운 것을 원하고 아티스트를 선호하는 소비자들에게 공감대를 형성해주고 경험을 선사하겠다는 전략의 일환이다.


마크라메 끌레드륀느의 변지예 작가, 스테인글라스 데코라티프의 남한울 작가, 빈티지 캔들 뤼에르의 이세희 작가 등과 함께한 콜라보레이션 디스플레이는 오는 9일부터 ‘코벳블랑’ 전 매장에서 상품과 함께 전시될 예정이며, 그녀들과의 라이프 콘텐츠 영상을 담은 'LIFE & EXPLORER' 동영상은 오는 6일부터 유튜브, 코벳블랑 공식 채널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편 최근 신세계 센텀, 경기점을 오픈한 ‘코벳블랑’은 중국에도 진출, 지난 달 대련에 첫 매장을 오픈했으며 소주에 2호점을 열 계획이다. 3호점은 중경 지역에 ‘써스데이 아일랜드’와 함께 복합매장 오픈을 확정지은 ‘코벳블랑’은 글로벌 진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아티스트 콜래보레이션 티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