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중국 영마켓 힙하게 달궜다
2019-09-02황연희 기자 yuni@fi.co.kr
상하이 ‘요후드’ 전시회 참가 축제 한마당 연출
중국 상하이에서 개최한 요후드에 참가한 'MLB' 라운지

에프앤에프(대표 김창수)의 스트리트 캐주얼 'MLB(엠엘비)'가 중국 영마켓을 핫하게 달궜다.
'MLB'는 지난 8월 29~31일 중국 상하이에서 개최된 최대 스트리트 패션 브랜드 박람회 요후드(YOHOOD)에 참가하며 중국 시장 진출의 본격화를 알렸다.

요후드(YOHOOD)는 중국 스트리트 패션 매거진 'YOHO'에서 매년 개최하는 중국 최대 규모의 스트리트 패션 브랜드 박람회로, 전 세계 셀럽들과 '나이키' '푸마' '아디다스' '반스' 등 약 150개 이상의 유명 브랜드들이 참가했다.
요후드에 처음 참가한 'MLB'는 스테디셀러인 야구모자와 빅볼 청키슈즈, 모노그램시리즈, 보스턴백 등의 히트 아이템을 브랜드가 추구하는 스타일리시한 라이프스타일 콘텐츠와 함께 임팩트 있게 선보이며 수많은 미디어와 바이어, 패션 피플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브랜드 스타일 아이콘으로 활동 중인 MLBCREW(엠엘비크루)와 함께한 콘텐츠 아카이브는 한국 디지털마케팅의 영향력이 중국뿐만 아니라 동남아시아 나아가 미얀마, 몽골, 일본, 중동까지 엄청난 영향력을 만들어 내고 있다는 것을 검증하며 찬사를 받았다.
'MLB'는 브랜드를 함께 성장시킨 인플루언서 서포터즈 MLBCREW의 3D 동상을 제작하여 요후드에 전시했으며 현장에 방문한 왕홍과 인플루언서들이 #MLBCEW활동에 관심을 보이며 참여 의사를 밝혔다.

행사 3일 동안 10만여명이 'MLB' 라운지를 방문했다

이 날 행사에는 모델 락채은, 이수지, 신수현, 유혜원 등 한국의 크루뿐만 아니라 중국에서 활동하는 30여명의 왕홍 크루도 함께해 자리를 빛냈다.
행사 3일 동안 10만명 이상의 중국 밀레니얼 세대들이 집중적으로 'MLB' 라운지에 방문하여 현재 가장 선호하는 아시아 라이프스타일 트렌드를 체험했으며, 중국의 주요 대리상들 역시 지역별 사업 계획서를 제출하고 'MLB'의 파트너가 되기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보였다.


현재 'MLB'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롯데 소공점, 두타, 신라 장충점, 신세계 명동점 등 주요 면세점에서 럭셔리 브랜드를 포함한 패션 및 액세서리 카테고리에서 평당 매출 1위를 기록해 무서운 성장세를 자랑하며 K패션의 중심으로 우뚝 섰다. 
중국 대표 SNS 채널인 위챗에서 'MLB'의 하루 검색량만 150만 건으로 이는 '나이키'와 비슷한 수치이며, '아디다스' '휠라' 보다 2~4배로 높은 기록을 보이는 등 'MLB'만의 프리미엄 스트리트 디지털 콘텐츠로 중국 밀레니얼 세대들의 마음을 공략하고 있다.

또한 'MLB'는 작년 홍콩, 마카오, 대만, 태국의 성공적인 진출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글로벌 마케팅을 추진해왔다. 올해 글로벌 e커머스 기업인 중국 알리바바 그룹과 데이터 공유로 정밀한 고객 타겟팅부터 상품 개발까지 가능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고 중국 진출을 가속화할 예정이다.


중국 밀레니얼 세대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선 'MLB'
특히 지난 6월부터 약 2개월간 알리바바 온라인 쇼핑 플랫폼인 티몰(Tmall)에서 'MLB' 플래그십 스토어 소프트 오픈 기간 동안 총 방문자 수는 355만명 이상을 기록했으며, 800개가 넘는 브랜드들이 입점하여 치열하게 경쟁 중인 스포츠 캐주얼 의류 카테고리에서 총 결제 금액 순위 13위로 급부상하며 핫이슈 브랜드가 됐다. 이를 통해 'MLB'는 중국 진출 발전 가능성을 확인했으며, 오는 8월말 정식 오픈을 앞두고 있다.

샤오홍슈 RED, 틱톡, 위챗, 바이두, 타오바오 등 중국 온라인 플랫폼에서의 'MLB' 티몰 그랜드 론칭 관련 콘텐츠 노출량은 이미 1억을 돌파했다. 이러한 행보들을 통해 'MLB'는 중국 내 브랜드 파워 및 경쟁력을 입증하면서 중국 매장 오픈 문의 러브콜을 받는 등 중국 주요 바이어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이에 9월부터는 온라인 오피셜 채널 오픈 및 오프라인 팝업스토어를 시작으로 향후 중국 핫플레이스에 플래그십스토어 오픈까지 계획 중이다.

한편, 'MLB 키즈'도 최근 홍콩 K11 MUSEA에 단독 매장을 오픈하는 등 본격적인 글로벌 행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앞으로 베트남, 싱가포르 등 아시아 전역으로 영역을 확장해 K-스트리트 패션을 선도하겠다는 의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