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틸컷 같은 ‘네파’ 겨울 화보 눈길
2019-09-02서재필 기자 sjp@fi.co.kr
전지현 내세워 여성스럽고 우아한 로맨틱 스타일링 제안


아웃도어 브랜드 '네파'가 로맨틱을 입었다' '네파'는 올 F/W 시즌 컬렉션을 출시하며 'Like a Movie' 테마 아래 로맨틱한 겨울의 감수성을 담은 영화 스틸컷 같은 화보를 공개했다. 7년째 '네파' 모델로 활동 중인 배우 전지현과 촬영한 이번 화보는 겨울 여행 특유의 낭만과 촬영장 속 그녀의 돋보이는 순간들을 고스란히 담았다.


전지현을 내세운 '네파' 올 겨울 화보


이번 화보는 따뜻하고 아련한 겨울의 느낌을 표현하고 있다. '스타일리시 저니'라는 부제에 맞게 다가오는 추운 겨울의 여정을 함께 동행할 윈터 로맨틱 룩이 화보를 장식한 것. 특히 기차역 플랫폼, 달리는 기차 안 등 낭만적인 공간과 여배우 전지현의 카리스마 넘치면서도 사랑스럽고, 멜로 영화 속 주인공과 같은 모습이 어우러져 서사가 담긴 한 편의 숏필름을 보는 듯한 감성적인 컷으로 완성돼 눈길을 끈다.


전지현은 올 가을/겨울 아웃도어 그리고 스타일 트렌드를 이끌어갈 우아하고 여성스러우면서도 실용성을 높인 로맨틱한 윈터룩을 선보였다. 또 기차 여행 전의 설레임은 물론, 활동적이고 자유 분방한 여성의 당당한 모습까지 완벽하게 소화해 내며 화보의 수준을 한층 끌어 올렸다.


이를 통해 '네파'는 일상적 라이프스타일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한 감각적인 윈터 스타일링을 화보에 담아냈다.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믹스&매치 스타일로 때로는 과감하게, 때로는 청순하고 아련하게, 때로는 액티브하게 코디된 겨울 아우터들이었다. 전지현은 풍성한 퍼와 깔끔하고 여성스럽게 떨어지는 실루엣의 코트 형태의 다운은 하늘하늘한 원피스와 매칭해 로맨틱하게, 실용성 높은 롱다운은 가죽 점프수트 혹은 패턴이 화려한 롱부츠와 청바지로 시크하게 표현했다.


이번 시즌 '네파'는 우아하고 페미닌한 감각이 돋보이는 새로운 스타일의 다운부터 겨울철 나를 지켜줄 든든한 롱패딩, 올 겨울 유행의 조짐이 보이는 트렌디한 플리스 재킷, 실내 또는 아우터 속 레이어드로 활용할 수 있는 다운 베스트까지 소비자들의 취향과 트렌드를 파악해 그에 걸맞는 제품을 출시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이를 통해 다양한 연령과 스타일의 소비자들의 니즈를 적극 공략하겠다는 것.


정동혁 마케팅본부 전무는 "스타일 측면에서 한층 업그레이드된 2019 FW 제품을 보다 아름다운 겨울의 감성으로 풀어내고자 겨울 여행을 떠나는 영화 스틸컷 같은 테마로 화보를 완성했다"며 "존재감 만으로도 영화 속 한 장면을 연상시키는 전지현의 매력이 감각적인 스타일링과 어우러져 겨울 특유의 느낌을 담은 완성도 있는 비주얼로 재탄생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