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레일 무드로 완성한 ‘휠라 익스플로어’ 라인
2019-09-02서재필 기자 sjp@fi.co.kr
탐험과 모험, 뉴 트렌드의 결정판…10일까지 커먼그라운드서 팝업


어글리 트렌드를 선도해 온 '휠라'가 소비자들의 목마름을 채워주기 위해 트레일 무드를 접목한 새로운 트렌드를 제시한다.


70~90년대 '휠라'가 출시한 스키, 하이킹, 알파인, 트래킹 컬렉션에서 영감을 얻어 재해석한 '휠라 익스플로어' 컬렉션이 주인공이다.


'휠라 익스플로어' 컬렉션 제품


이 라인은 1978년 에베레스트 무산소 등정으로 유명한 라인홀트 메스너의 마운틴 기어(등산용 의류)를 제작했던 휠라 히스토리에서 탄생했다. 자연과 탐험, 모험 정신 등을 바탕으로 기능성과 패션성을 결합, 새로운 스포츠 스타일을 제안한 것이 특징이다. 지난 7월 말 미국 출시를 시작으로 전 세계 휠라 팬들을 위해 전개하는 글로벌 컬렉션의 일환이다.


무엇보다 '산'을 연상케 하는 각종 디자인 모티브와 휠라 로고, 코랄 핑크와 퍼플, 민트 등 다채로운 색채감을 적용한 감각적인 디자인이 돋보인다.


스포츠 패션 특유의 기능적 요소를 포함한 것은 기본이고 기능성 소재를 적용한 점퍼와 후디, 쇼츠 등 의류부터 백팩, 슬링백, 위빙 벨트 등의 액세서리, 각종 슈즈와 언더웨어까지 다양한 아이템으로 구성됐다. 지난달 미국에서 공개한 글로벌 공통 제품과 국내 전용 제품이 모두 포함된다.


슈즈의 경우 울퉁불퉁한 아웃솔로 '트레일 무드'를 가미한 스니커즈가 많아 눈길을 끈다. 휠라 인기 스니커즈인 '레이 트레이서'의 트레일 버전 '레이 트레이서 TR2'를 비롯 'Z 버퍼(Z Buffer)', '래비지먼트 2000 MAX' 등이 대표적이다. 여기에 '드리프터 TS' 샌들과 '보비어소러스 98 AT', '마인드블로어 AT' 등 미국에서 선 출시된 글로벌 모델도 국내 소비자에게 소개될 예정이다.


'휠라'는 이번 컬렉션 론칭을 기념해 오는 10일까지 서울 건대 커먼그라운드 마켓홀에서 '휠라 익스플로어 팝업스토어'를 연다. 지난 7월 말 미국 시카고 컴플렉스콘에서 첫 선을 보인 팝업스토어는 뉴욕, LA에 이어 이번 서울에 이어 산토리니, 상파울루, 베이징, 광저우 등 전 세계 주요 도시를 순회하며 순차적으로 열릴 계획이다.


서울 팝업스토어에서는 커먼그라운드 곳곳에 숨겨진 반쪽 그림을 찾는 '익스플로어 좌표 찾기' 이벤트를 비롯 등고선과 산 그래픽으로 꾸며진 팝업스토어에는 다양한 경품 추천이 마련돼 방문객들을 기다리고 있다. 컬렉션 제품 3만 원 이상 구매시 캠프 글러브, 10만 원 이상 구매 시 캠프 컵을 증정하는 프로모션도 마련된다. 팝업 운영 기간 중 주말에는 휠라 익스플로어 맨투맨 1+1(8월 31일 및 9월 8일)과 '래비지먼트 2000 플러스' 슈즈 1+1 (9월 7일) 구매 기회를, '익스플로어 플리스' 구매 고객 대상 랜야드 파우치를 증정(9월 1일)하는 특별한 혜택이 제공된다.


브랜드 관계자는 "익스플로어 라인은 자연을 배경으로 펼친 '휠라'의 모험과 탐험 정신을 신선하고 트렌디하게 해석, 브랜드의 헤리티지와 결합해 선보인 의미있는 시도"라며 "휠라만의 색다른 시각으로 구성한 이번 컬렉션은 올 가을 개성 있고 새로운 패션을 추구하는 젊은 세대에게 색다른 제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