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계절 ‘콜한’ 스니커즈 하나면 O.K
2019-08-07서재필 기자 sjp@fi.co.kr
밀레니얼 세대 라이프스타일 맞춤형 신발로 인기


LF(대표 오규식)에서 전개하는 미국 패션 신발 브랜드 '콜한'이 최신 기술력을 장착한 '제너레이션 제로그랜드 스니커즈' 라인을 내놓았다.


이 제품은 밀레니얼 세대가 추구하는 라이프스타일을 만족하는 제품으로 활용도 높은 다양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2030 젊은층이 원하는 다양한 디자인 특성을 녹여내 정장 구두, 캐주얼 신발, 스니커즈 등 3가지 느낌을 동시 만족하는 스타일로 어떤 옷과도 매치하기 용이하다. 


'콜한' 제너레이션 제로그랜드 스니커즈


활동량이 많은 타겟 소비자 특성에 맞게 착화감도 우수하다. '콜한'만의 독점적인 쿠셔닝 기술을 밑창(아웃솔)에 적용, 충격 흡수력이 뛰어난 것은 물론 신발의 가장 자리에 아치형의 지지대를 추가로 더해 내구성이 우수하다. 여기에 설포 와 갑피가 일체형으로 디자인 된 삭스 형태로 탈부착이 간편하며 발목을 안정적으로 지탱해준다.


이 제품은 고급스러운 가죽과 통기성이 우수한 니트 등 다양한 소재로 출시된다. 니트 소재가 적용된 '제너레이션 제로그랜드 스티치라이트' 스니커즈는 남성 265 사이즈 기준 210g의 뛰어난 경량성이 특징으로 가장 가벼운 라인이다.


가격대는 15~17만원대로 기존 라인 대비 약 20% 낮게 출시됐으며, LF몰에서는 신제품 출시를 기념해 오는 19일까지 구매 고객에게 무료 사이즈 교환권을 증정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