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브캣’, FW 에디토리얼 공개
2019-08-07이은수 기자 les@fi.co.kr
페미닌한 감성 담아


발렌타인(대표 김인헌)에서 전개하는 패션잡화 브랜드 ‘러브캣(Lovcat)’ 이 페미니니한 프렌치 감성의 2019 FW 화보를 공개했다.


이번 화보는 타인의 시선에서 자유로우며 스스로를 사랑하고 내면의 아름다움과 진정한 행복을 찾자는 의미의 슬로건 ‘Love your self’ 와 함께 당당한 자기 존재감을 지닌 여성의 아름다움을 표현했다.


이는 일상 속 아름다움의 가치를 전하는 브랜드의 본질과 직결되며 2030세대를 중심으로 자신을 있는 그대로 긍정하며 나만의 기준에 따라 살아가는 삶의 트렌드인 ‘나나랜드’ 열풍과 함께 세대를 공감할 수 있는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러브캣’은 이러한 트렌드와 철학 안에서 지키고 싶은 것들에 대한 소중함을 아이콘화한 디자인과 경쾌한 컬러를 특유의 패미닌한 감성으로 담은 2019 FW 컬렉션을 선보인다. ‘행운이 함께하길’이라는 뜻의 프랑스어 ‘봉샹스(Bonne chance)’는 모던한 스퀘어 쉐입의 미니 토트백으로 탈부착 가능한 페이크 락장식이 트렌디함과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또한 화이트, 베이지 컬러는 롱스트랩과 함께 포인트로 제격인 컬러 웨빙 스트랩으로 구성, 블루, 크로코 엠보 가죽의 브라운 컬러는 롱스트랩과 함께 볼드한 컬러 체인 스트랩으로 구성해 다양한 스타일링이 가능하다. 볼륨감 있는 라운드 쉐입의 새들백은 온라인몰에서 단독으로 공개하는 제품으로, 플랩의 매듭 장식과 웨빙 스트랩의 경쾌한 컬러 매치가 감각적인 데일리백이다.


이밖에 베스트셀러인 데미세끌레(Demi-Cercle) 라인은 미니 토트백과 트렌디한 패니백 등으로 폭넓게 구성하여 일상 속에서 강한 자기 존재감을 발휘할 가을 스타일링을 완성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