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상트’ 니트로 만든 트레이닝 슈즈로 기능성 업
2019-07-30서재필 기자 sjp@fi.co.kr
스키마테크 공법 & 어퍼 밴드 적용 안정감 및 착화감 업그레이드


정통 프리미엄 스포츠 브랜드 ‘데상트’가 트레이닝 퍼포먼스를 극대화하는 첨단 기능성 니트 신발을 개발했다. 데상트는 니트 소재 갑피를 적용해 뛰어난 착용감을 자랑하는 이 제품을 ‘퓨전 플렉스 2.0’ 티레이닝화로 명명했다.


니트 소재로 만든 데상트 ‘퓨전 플렉스 2.0’ 트레이닝 슈즈

이 제품은 갑피 전체가 니트 소재로 구성돼 편안한 착용감을 선사하며, 운동 시 발생하는 열 배출을 극대화하여 우수한 통기성을 제공한다. 특히 별도 봉제선 없이 한 판으로 짜여진 데상트만의 ‘스키마테크’ 공법이 적용된 니트 조직은 부위에 따른 신축성을 극대화해 운동 시 발생하는 복합적인 움직임을 효과적으로 서포트 해준다.


또한 어퍼에 적용된 신축성 밴드는 신발의 지지력을 높여줘 중량 운동뿐 아니라 움직임이 많은 고강도 운동에도 최적의 착화감을 제공하며, 압력이 집중되는 부위에 적용된 A1 FOAM 쿠셔닝 기술은 충격을 안정적으로 흡수해 운동 효율을 증대시켜주는 효과가 있다.


더욱이 ‘퓨전 플렉스 2.0’의 날렵하고 세련된 실루엣과 블랙/화이트의 모던한 컬러는 스포츠 활동뿐 아니라 일상에서도 패셔너블하게 착용할 수 있는 범용적인 멋을 지녀 관심을 끈다.


브랜드 관계자는 “데상트는 오랜 기간 축적해온 기술력을 바탕으로 꾸준히 퍼포먼스에 최적화된 제품을 선보여 왔으며 앞으로도 프리미엄 스포츠 패션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다져 나갈 것”이라며 “데상트의 한발 앞선 기술력과 세련된 디자인이 접목된 ‘퓨전 플렉스 2.0’ 제품이 소비자들에게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고 말했다. 데상트 ‘퓨전 플렉스 2.0’은 온라인 몰을 비롯 전국 데상트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