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폴 ‘이제 서른’ 콘서트 잠실벌 달궜다
2019-07-29서재필 기자 sjp@fi.co.kr
어제 실내체육관에 4000명 운집...윤종신 장범준, 태연, 어반자카차 등 총출동


"시대를 초월하는 대한민국 최고의 가수들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어 너무 행복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빈폴'이 브랜드 론칭 30주년 기념으로 기획한 '이제 서른' 콘서트가 어제(28일)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고객 4000여명 이상이 운집한 가운데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하는 한마당 축제를 연출해 큰 성황을 이뤘다.


빈폴 30주년 '이제 서른' 콘서트 피날레에서 윤종신, 장범준, 태연, 어반자카파 등이 인사하고 있다


이날 '빈폴'의 '이제 서른' 콘서트에는 대한민국 대표 프로듀서인 윤종신을 비롯 밀레니얼 세대의 워너비인 태연, 장범준, 어반자카파 등이 총출동해 자신들의 히트곡뿐 아니라 다양한 퍼포먼스를 펼쳐 관중들을 열광케 했다.


이들은 음악 플랫폼 '월간 윤종신'을 통해 공개한 노래 '멋(부제: 서른에게)', '그대 떠난 뒤', '춘천 가는 기차', '기분 좋은 날'은 물론 본인들의 대표 곡인 여수 밤바다, 벚꽃 엔딩, 사계, Rain, Just the two of us, 널 사랑하지 않아, 본능적으로, 좋니 등을 부르며 실내체육관 내 열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이날 콘서트 행사를 이끈 윤종신은 "'30'이라는 숫자로 모인 뮤지션들과 패션 브랜드의 만남을 통해 창작에는 한계가 없다는 것을 다시 한번 깨닫는 순간이었다" 라며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빈폴'의 옷과 액세서리를 많이 경험했는데 30년간 브랜드를 유지할 수 있었던 이유를 체감할 수 있는 기회였다"고 말했다.


'빈폴'은 지난 3월부터 세대를 초월하는 소통을 기대하며 '음악'을 소재로 한 '이제 서른' 캠페인을 진행, 올해 뮤지션으로 30주년을 맞은 윤종신과 함께 서른 살의 아티스트 장범준, 태연, 어반자카파 등과 협업해 패션과 음악을 중심으로 한 뉴트로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하며 업계의 주목을 받아왔다.


박남영 '빈폴' 사업부장 상무는 "업계 최초로 음악과 패션을 접목한 프로젝트를 통해 다양한 고객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라며 "고객의 관심과 사랑을 바탕으로 빈폴의 미래 30년을 향해 거침없이 나아가는 충만한 에너지를 느낄 수 있는 기회였다"고 말했다.


장범준

태연

어반자카파

윤종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