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플레이스, ‘오션퍼시픽’ 론칭
2019-06-12황연희 기자 yuni@fi.co.kr
캘리포니아 비치웨어 진수 선보여

원더플레이스(대표 김영한)가 '오션퍼시픽'을 론칭하며 자체 브랜드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이 회사가 4번째 라이선스 브랜드로 론칭한 '오션퍼시픽(Ocean Pacific)'은 1972년에 시작한 캘리포니아 비치웨어 브랜드로 이번 여름 시즌을 겨냥해 선보였다. 1970~1980년대의 캘리포니아 서핑 비치의 감성을 담은 특유의 빈티지한 무드가 특징. 스포츠, 음악, 예술 패션과 어울리는 '오션퍼시픽'만의 감성을 만들어가며, 모두를 위한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하는 브랜드로 이미 해외시장에서는 널리 알려진 브랜드이다.




원더플레이스는 '오션퍼시픽'을 론칭해 전국 60여개의 대형 오프라인 편집숍을 통해 유통시킬 계획이다. 대표 아이템은 코듀로이 쇼츠와 보드 쇼츠며 이와 어우러질 수 있는 컴팩트한 라인을 구성했다. 오는 추동시즌까지는 키 아이템 중심으로 브랜드를 알리고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전개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