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을 품었다...‘준지’ 도산공원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
2019-05-10김희정 기자 hjk@fi.co.kr
396㎡(120평) 규모 '준지' 상징하는 블랙으로 기하학적 건축 눈길


삼성물산 패션부문에서 전개하는 ‘준지’가 남성, 여성 컬렉션 뿐 아니라 리미티드 콜라보레이션 상품까지 전 라인을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국내 첫 플래그십 스토어를 서울 도산공원 입구에 오픈했다.


지난해 9월 패션의 거리 한남동에 팝업스토어를 운영한데 이어 도산공원에 '준지'만의 아이덴티티를 한 눈에 보여줄 수 있는 플래그십 스토어를 선보인 것. 


도산 플래그십 스토어는 브랜드를 상징하는 블랙 컬러의 기하학적 건축으로 외관부터 ‘준지’스럽다는 평이다. ‘다크 매터’를 컨셉으로 1, 2층으로 구성돼 총 396㎡(120평) 규모에 이른다. 1층에는 여성 라인과 콜라보레이션 라인 중심으로 구성됐으며, 2층에는 남성 라인이 진열돼 있다.


‘준지’ 도산공원 플래그십 스토어


또 방문 고객들이 매장 안에서 브랜드를 다양하게 체험할 수 있도록 가든 인테리어로 꾸미고 최상의 스페셜티 커피 브랜드 ‘펠트 커피’를 입점시켜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정욱준 CD는 “블랙은 ‘준지’를 상징하는 컬러이고, 무형의 존재 중에 가장 아름다운 그림자 역시 블랙"이라며 “도산 플래그십 스토어는 유형이긴 하나 정확한 형태가 없는 마치 그림자와 같은 형태를 띄고 있어 무한한 궁금증을 유발시키는 측면에서 ‘준지’와 닮아 있다”고 말했다.


‘준지’는 이번 도산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을 기념해 특별한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한다. 이탈리아 스포츠웨어 브랜드 ‘카파’와 협업, 워크웨어 컨셉의 의류 뿐 아니라 모자, 가방 등 액세서리 상품을 출시했다. 이 제품은 도산 플래그십 스토어를 비롯 ‘준지’ 및 ‘카파’ 온/오프라인 매장에서 판매된다.


특히 1층에 대표 아이템인 ‘트렌치 코트’를 주제로 한 아카이브 전시 ‘리아카이브’를 별도로 구성한 점이 돋보인다. 지난 10년간의 컬렉션에서 선보인 스페셜 아이템을 선별, 컬러의 재해석을 통해 새롭게 디자인한 제품이다. 이를 매장에 별도 조닝으로 구성해 커스텀 오더 서비스도 제공하겠다는 것.


익스클루시브 티셔츠도 내놨다. 그동안 선보인 ‘준지’ 컬렉션의 모든 주제를 타이포그라피로 디자인한 것으로, 도산 플래그십 스토어에서만 판매한다.


윤정희 여성복 사업부장(상무)은 “국내외 처음으로 '준지'의 브랜드 아이텐티티를 오롯이 볼 수 있는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을 시작으로 글로벌 사업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며 “BTS 등 글로벌 패피들의 워너비 브랜드로 거듭날 수 있도록 문화적 차원에서 다양한 시도와 접근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준지’ X ‘카파’ 콜라보레이션 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