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폴스포츠’에 ‘키르시’의 체리를 올렸다
2019-05-09서재필 기자 sjp@fi.co.kr
스트리트 브랜드와 콜라보...라이프스타일 스포츠 이미지 강조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빈폴스포츠’가 여성 스트리트 브랜드 ‘키르시’와 협업해 1020세대 젊은 여성을 타깃으로 한 콜라보 상품을 출시했다.


‘빈폴스포츠’는 올 초부터 라이프스타일 스포츠 브랜드의 이미지를 확고히 다지는 차원에서 옹성우와 전소미를 브랜드 모델로 기용하고 유니크한 라이프스타일 브랜드와 콜라보를 진행하는 등 마케팅 강화에 나서고 있다.


‘빈폴스포츠 X 키르시’ 콜라보레이션 상품 


‘빈폴스포츠’는 브랜드 아이덴티티는 유지하는 동시에 ‘키르시’의 심볼과 컬러 등 디자인적 포인트를 토대로 생기있고 스포티한 협업 상품을 선보였다. 특히 레드, 그린, 네이비 등 ‘키르시’의 대표 컬러를 중심으로 반짝거리는 프린트, 무지개 컬러감의 체리, 로고 등 타이포그래픽 디자인을 강조했다. 또 브랜드 모델인 전소미를 통해 특유의 발랄하고 스포티한 느낌을 더했다.


이번 협업 상품은 반팔티셔츠를 비롯 크롭티, 홀터넥, 쇼트팬츠, 스커트, 모자, 슬리퍼, PVC백 등의 아이템으로 출시됐다.


이용선 팀장은 “여름 시즌에 어울리는 체리 그래픽을 활용한 이번 협업 상품이 라이프스타일을 추구하는 젊은 1020세대 여성들에게 매력적인 대안이 될 것”이라며 “스트리트 & 라이프스타일 브랜드와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젊고 생동감 넘치는 상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빈폴스포츠’와 ‘키르시’ 협업 상품은 오는 10일부터 SSF샵, 무신사 등 온라인몰을 시작으로 주요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판매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