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웃도어 업계, 강화된 냉감 기능성 제품으로 시선 집중
2019-05-08김희정 기자 hjk@fi.co.kr
‘밀레’ 자체 개발 냉감 소재 ‘콜드엣지’를 3가지 종류로 업그레이드


한낮 기온이 20도 이상 오르는 등 이른 더위가 찾아오면서 벌써부터 시원한 옷차림을 찾는 사람들이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 전국을 강타했던 폭서기로 냉감 기능성 의류가 인기를 끌며 높은 판매량을 기록했다. 이에 아웃도어와 스포츠 업계에서는 야외활동 시 시원하게 착용할 수 있는 냉감 기능성 의류를 발 빠르게 선보이며 ‘냉감 전쟁’에 돌입하고 있다. 선보이는 제품 역시 기존에 출시된 티셔츠 중심에서 벗어나 다양한 상품군으로 확대되는 추세다.


프랑스 정통 아웃도어 브랜드 밀레(대표 한철호)는 다양한 냉감 기술력을 한층 강화시킨 기능성 웨어 ‘콜드엣지’ 시리즈를 선보였다.


기존의 냉감 기능성 웨어 시리즈 콜드엣지(Cold Edge)를 더욱 발전시켜 흡습 속건 기능이 탁월한 냉감 기능성 원단 ‘콜드엣지 프리미엄’, 천연 성분인 자일리톨을 가공한 원단 ‘콜드엣지 에코’, 냉감 원사를 혼합한 원단 ‘콜드엣지 베이직’ 등으로 세분화시켰다. 또한, 기존의 티셔츠 제품은 물론, 팬츠, 슈즈까지 확대해 출시했다.


‘밀레’ 콜드엣지 신제품 ‘로만 집업 티셔츠’ 서강준 화보


이번 주력 제품인 ‘로만 집업 티셔츠’는 집업 스타일의 냉감 티셔츠로 자일리톨 천연성분을 사용해 피부자극이 없는 친환경적인 냉감 원단 콜드엣지 에코를 적용해 시원하고 쾌적한 착용감을 제공한다. 이외에도 스트레치성과 터치감이 뛰어난 ‘바론 콜드엣지 반바지’, 착용 시 즉각적으로 쾌적함을 제공하는 ‘아치 하이크’ 신발 등 냉감 기능성 제품을 함께 선보여 소비자들의 선택 폭을 넓혔다.


나정수 ‘밀레’ 의류기획부 차장은 “벌써부터 한낮엔 초여름 같은 날씨를 보이며 때이른 더위가 찾아오고 있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냉감 기능성 의류에 대한 고객들의 니즈가 점차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밀레’는 자체 개발 냉감 소재인 ‘콜드엣지’를 3가지 종류로 업그레이드해 제품에 적용시켰으며 티셔츠, 팬츠, 슈즈 등 다양한 제품으로 출시해 소비자 선택의 기회를 확대시켰다”라고 밝혔다.


‘네파’가 출시한 썸머폴로 ‘프레도 폴로티셔츠’는 반영구적인 기능성을 갖춘 경량 소재 트라이자 칠 원사를 사용해 햇빛을 반사시켜 시원하게 착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흡한속건 기능을 적용해 땀과 원사가 결합 시 즉각적인 쿨링 효과가 나타나 더운 날씨에도 쾌적함을 유지시켜 준다. 카라 앞쪽에는 플렉스 키퍼를 적용해 단정하고 맵시 있는 스타일 연출이 가능하며, 밑단에는 트임을 적용해 디자인 포인트를 살리고 착용감을 한층 강화했다.


‘아이더’가 선보인 아이스 폴로 티셔츠 ‘레든’은 ‘아이더’만의 후가공 3D 기능성 냉감 소재인 아이스티를 적용한 기능성 티셔츠다. 소재 안감에 프린트된 버추얼 아이스 큐브가 몸에서 배출되는 땀과 수분에 반응해 냉감 효과를 발생시킨다. 체온 변화에 따라 프린트 색상이 변해 직접 눈으로 쿨링감을 확인할 수 있으며, 겨드랑이 둘레에 항균과 냄새 제거 기능이 우수한 데오도란트 테이프를 적용해 악취 성분을 제거해준다. 소매를 넉넉한 가오리 핏으로 변형시켜 착용감을 강화했으며, 남성형은 집업형, 여성형은 기본 스타일로 나누어 구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