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스커버리’ 가로수길 팝업스토어 리뉴얼 오픈
2019-05-02유평화 기자 yph@fi.co.kr
라이프스타일 체험하는 신개념 엔터테인먼트 공간 표방


지난해 '윈터시티' 컨셉으로 SNS상에서 화제를 몰고 온 '디스커버리' 가로수길 팝업스토어가 이번엔 봄 기운이 완연한 뉴욕의 타임스퀘어로 탈바꿈했다.


'디스커버리' 가로수길 팝업스토어 전경


프리미엄 라이프스타일 아웃도어 브랜드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이 올 봄/여름 시즌을 맞아 뉴요커 감성으로 가로수길 팝업스토어를 새롭게 리뉴얼 오픈한 것. 이 매장은 '디스커버리'의 2019 S/S시즌 대표 상품인 '버킷디워커'를 내세워 소비자들이 직접 상품을 체험하고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기획한 것이 특징이다.


팝업스토어 컨셉 역시 '버킷디워커' 상품명의 탄생 배경인 '마이 버킷리스트'에서 영감을 받았다. 미국 뉴욕의 타임스퀘어를 배경으로 '버킷디워커'를 신고 꿈을 이룬다는 스토리를 매장 곳곳에 담은 것.


특히 메인 층인 1층에는 뉴욕 타임스퀘어의 대형 전광판을 연상시키는 디지털 사이니지를 곳곳에 설치해 하나의 포토존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배려했다. 대형 사이니지에는 팝업 스토어 및 '버킷디워커'와 관련된 SNS 포스팅이 실시간으로 업로드되어 현장감 있는 오픈형 공간으로 손색이 없다.


지하 1층에는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의 이번 시즌 신제품이 대거 진열돼 있다. 여기에는 '버킷디워커'로 대표되는 버킷 시리즈를 비롯 디스커버러들의 여정을 담은 원정대 반팔티, 써머시즌 래시가드까지 다양하다.


이처럼 '마이 버킷리스트' 컨셉의 팝업 스토어는 총 2층 규모로 운영되며 이를 통해 '디스커버리'만의 세련되고 힙트로한 감성으로 풀어낸 유니크한 공간을 선보이겠다는 의욕이다.


디스커버리' 어글리 슈즈인 '버킷시리즈' 제품


또 하나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은 올해부터 신발 카테고리 사업을 본격적으로 강화할 방침이다. 차별화된 디자인에 '디스커버리' 고유의 아웃도어 기술력을 더한 '버킷 시리즈'로 경량 어글리  슈즈라는 새로운 영역을 개척해 신 성장동력을 확보하겠다는 것.


실제로 '버킷 시리즈'는 기존 어글리 슈즈의 단점을 보완하면서 자체 개발 기술인 DX폼을 적용, 350g의 가벼운 중량과 편안한 착화감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이를 보여주듯 지난 1월 출시된 버킷디워커 신발의 경우 출시 10일 만에 초도물량 완판을 기록하는 등 대박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브랜드 관계자는 "가로수길 매장 '마이 버킷리스트'는 통상적인 팝업 스토어가 아닌 소비자들에게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하고 체험할 수 있도록 꾸민 신개념 엔터테인먼트 공간"이라며 "이곳에서 '디스커버리' 고유의 힙트로한 감성으로 풀어낸 다양한 제품을 더욱 가깝게 느끼고 직접 체험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은 가로수길 팝업스토어 리뉴얼 오픈을 기념해 고객들을 위한 다양한 이벤트를 순차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팝업스토어 내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