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생산기술센터 설립 추진
2019-04-29김희정 기자 hjk@fi.co.kr
기술 DNA로 쌓아온 명성 고객만족으로 잇는다

효성이 생산기술력 향상을 위한 전담 조직(생산기술센터) 설립을 추진한다.


생산기술센터는 연구조직인 효성기술원과 생산조직인 공장을 연계시켜 전사의 기술경쟁력을 강화하고 핵심기술요소에 대한 전문인력을 육성하려는 목적을 갖고 있다. 따라서 센터는 생산기술관련 설비 검토는 물론, 시뮬레이션 및 설계·조건변경에 따른 방안 마련 등의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이는 기술원의 연구결과를 공장에 바로 적용하는 방식에서 발생할 수 있는 오류를 줄여 효율성을 높일뿐 아니라 향후 추가 증설에 대비한 전문인력 확보에도 대비한다는 게획이다.


센터는 오는 6월 오픈을 목표로 추진 중이며, 효성기술원 소속 연구원들과 섬유, 산업자재,  화학 관련 공장 기술팀 및 생산팀 직원 등 25명 규모로 발족할 에정이다.


조현준 회장은 “효성이 자체 개발한 원천 소재는 혁신제품의 근간이며 경쟁기업보다 앞설 수 있는 회사 경쟁력 창출의 핵심”이라며 “품질과 제품의 경쟁력 제고에는 반드시 기술력이 바탕 되어야 한다”며 취임 때부터 기술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해 왔다.


한편 효성은 조석래 명예회장의 주도로 1971년 국내 민간최초 부설연구소인 효성기술원을 설립 운영해왔다. 효성기술원은 화학섬유와 전자소재, 산업용 신소재 부문의 연구 개발을 맡고 있으며, 스판덱스와 폴리에스터 타이어코드 등을 자체 기술로 개발해 글로벌 No.1 제품의 기술적 토대를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