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드박스네트워크, 아이크리에티브에 60억 지분 투자
2019-04-23이은수 기자 les@fi.co.kr
뷰티, 패션 신사업 추진


샌드박스네트워크(대표 이필성)가 뷰티패션 전문 MCN 회사 ‘아이스크리에이티브’에 대한 60억원 규모의 지분 투자를 했다.


아이스크리에이티브(대표 김은하)는 김다영, 된다, 샒, 이승인, 민가든 등  뷰티, 패션 크리에이터 20여팀이 소속, 가파른 성장세와 높은 수익성이 돋보이는 기업이다.  이번 투자를 통해 샌드박스네트워크는 아이스크리에이티브의 2대 주주이자 조력자로서 적극적인 협업에 나서게 된다.
 
아이스크리에이티브에서는 이번 투자금을 바탕으로 유망 크리에이터 영입 및 전문 사업인력 확보에 속도를 낸다는 계획이다. 2017년 설립 이후 약 2년간 사업 기반을 안정적으로 다져온 만큼 앞으로는 더욱 적극적으로 신규 크리에이터 영입, 콘텐츠 제작 및 신사업 개발에 나설 전망이다.
 
아이스크리에이티브의 김은하 대표는 “유튜브 내에서 뷰티?패션은 1030 여성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기반으로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는 가장 중요한 콘텐츠”라며 “사업 구조와 기업 철학이 유사한 샌드박스네트워크와의 시너지를 바탕으로 카테고리 내 명실상부한 최고 기업으로 성장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샌드박스네트워크의 이필성 대표는 “아이스크리에이티브는 내로라하는 뷰티?패션 크리에이터들과 전문 스태프들이 함께 이끌어가는 회사로 최근 업계 내에서 빠르게 영향력을 넓히고 있다”며 “특히 디지털 엔터테인먼트 업계 최고의 매니지먼트 노하우를 갖춘 김은하 대표와 협업해 추진할 각종 신사업에 많은 기대를 걸고 있다”고 전했다.
 
뷰티?패션은 게임/푸드/키즈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유튜브 내 대표 카테고리로서 최근에는 K-뷰티 열풍에 힘입어 해외 시청자 확보에도 뚜렷한 성과를 보이고 있다.


업계에서는 아이스크리에이티브의 뷰티 분야 전문성과 샌드박스네트워크가 지닌 디지털 미디어 분야의 운영 및 사업 노하우의 결합을 통해 두 회사가 다양한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샌드박스네트워크는 구글 출신의 이필성 대표와 유명 크리에이터 도티가 2015년 창업한 디지털엔터테인먼트 기업이다. 도티, 잠뜰, 장삐쭈, 라온, 떵개떵, 엠브로, 풍월량, 김재원 등 다양한 분야에서 영향력을 지닌 260팀 이상의 크리에이터 그룹이 소속되어 디지털 콘텐츠 시장에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기업으로 평가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