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지스’ 벨기에 출신 디자이너 ‘팀 코펜스’ CD로 영입
2019-03-12이은수 기자 les@fi.co.kr
‘어반 아이콘(Urban Icon)’ 테마로 2019 S/S 글로벌 컬렉션 공개


생활문화기업 LF(대표 오규식)가 전개하는 영국 감성의 토털 트래디셔널 캐주얼 브랜드 ‘헤지스’가 벨기에 출신의 세계적인 디자이너 ‘팀 코펜스(Tim Coppens)’를 글로벌 CD(Creative Director)로 영입했다.


내년 브랜드 론칭 20주년을 앞두고 있는 ‘헤지스’가 중국 등 아시아 시장을 넘어 본격적인 해외 시장 진출을 위한 글로벌 스탠다드에 부합하는 상품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글로벌 CD로 전격 영입한 ‘팀 코펜스’는 세계 3대 패션스쿨인 앤트워프 로얄 아카데미의 석사과정을 수석 졸업 한 후 ‘보그너’와 ‘아디다스’ 선임 디자이너를 거쳐 ‘랄프로렌’ 미국 뉴욕 본사의 디자인 디렉터, ‘칼라거펠트’ CD,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언더아머’의 총괄 CD를 역임했다.


‘헤지스’ 팀 코펜스 CD


‘헤지스’가 글로벌 패션 시장을 겨냥해 2019 S/S 시즌, 팀 코펜스 CD와의 협업을 통해 내놓은 새로운 컬렉션은 ‘어반 아이콘’을 테마로 테크와 트래디셔널 룩을 한데 녹여내는 시도로 시즌 방향성을 제시하고 ‘휴가’와 ‘여행’, ‘도심 속 휴식’이라는 세 가지 테마를 통해 시즌 컬렉션을 분류한 것이 특징이다.


이번 시즌 ‘헤지스’는 트렌치 코트부터 해링턴 재킷, 옥스포드 셔츠 등 전통적인 패션 아이템은 물론 이례적으로 트랙 수트, 테일러드 재킷, 아노락 등 기존 스포츠웨어나 캐주얼웨어에서 주로 사용되는 아이템들을 적극 활용했다. 기본적으로 트래디셔널 룩에 바탕에 두고 소재, 실루엣, 패턴, 디테일에서 기능성이 돋보이는 스포티한 요소를 적절히 가미, 최근 세계 패션계에서 가장 각광받는 트렌드 중 하나인 복종을 넘나드는 하이브리드 컬렉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를 통해, ‘헤지스’는 전통적인 소재와 기능성 소재가 결합한 형태의 혁신적이면서도 웨어러블한 의류를 내놓을 계획이며 다양한 컬러의 트리밍과 볼드한 체크 안감, 개성 있는 그래픽 패턴, 혁신적인 기능성 의류 및 액세서리 아이템 역시 광범위하게 선보인다.


김상균 LF 부사장은 “내년으로 브랜드 론칭 20주년을 맞는 ‘헤지스’는 LF의 주력 브랜드이자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패션 브랜드로 체계적으로 수립된 중장기 계획에 의해 전세계인에게 사랑 받는 글로벌 파워브랜드로 육성해 나갈 것”이라며 “세계 패션계에서 영향력 있는 차세대 스타 디자이너의 영입 및 이를 통한 획기적인 상품 고급화는 ‘헤지스’가 아시아를 넘어 유럽 등 패션 선진국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강화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헤지스’ 2019 S/S 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