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몸에 붙는 미세먼지 차단은 ‘노스페이스’
2019-03-12서재필 기자 sjp@fi.co.kr
프로텍션 자켓 출시, 키즈 제품까지 OK


영원아웃도어(대표 성기학)의 글로벌 아웃도어 브랜드 ‘노스페이스’가 본격적인 아웃도어 활동 시즌인 봄을 앞두고 미세먼지를 막아주는 ‘프로텍션 자켓 시리즈’ 신제품을 선보인다.


지난 2017년에 처음 출시되어 ‘미세먼지 차단 자켓’이라 불려 온 ‘프로텍션 자켓 시리즈’는 미세먼지의 유입을 막는 멤브레인 및 라미네이션과 함께 정전기 발생을 최소화해 먼지가 달라붙는 것을 줄여주는 도전사 원단을 사용하는 ‘제로 더스트 테크’를 각 제품별로 각 각 적용했다.


‘노스페이스’ 소지섭 화보


기본형 재킷은 물론 아노락, 보머, 코트 등 다양한 디자인과 패턴의 제품을 선보여 봄철 아웃도어 활동은 물론 일상에서 폭넓게 사용 가능하고, 키즈 제품도 함께 출시되어 패밀리룩 연출도 가능하다.


대표 제품인 ‘데이 컴팩트 쉴드 자켓’은 미세먼지를 막는 라미네이션과 함께 입과 코를 덮는 하이넥 디자인 및 조임이 가능한 후드가 적용되어 미세먼지로부터 신체 보호가 가능한 제품이다.


경량성이 뛰어난 ‘하이크 온 자켓’은 하이킹, 러닝, 사이클링 등 다양한 활동에서 활용 가능한 재킷이다. 화려한 프린트와 비대칭 절개가 다이나믹한 느낌을 한층 더 강조해준다. 재킷 상단에는 방수 원단을, 몸통 부분에는 정전기를 최소화해 먼지가 달라붙는 것을 줄여주는 도전사 원단을 각각 적용했다.


‘프로 쉴드 자켓’은 드라이벤트 소재를 적용해 방수 및 투습 기능이 뛰어나고 봄철 기후 변화와 미세먼지에도 걱정없이 쾌적한 아웃도어 활동을 도와준다. 디테일을 최소화한 심플한 디자인이 특징으로, 여성용 제품은 허리 부분을 조절할 수 있는 스트링이 적용되어 있고, 화려한 꽃 무늬 프린트의 제품도 함께 출시됐다.


영원아웃도어 관계자는 “미세먼지 차단 제품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는 가운데 ‘노스페이스’만의 기술력을 반영해 봄철 황사 및 미세먼지 속에서도 쾌적하고 안전한 아웃도어 활동을 돕는 제품을 선보였다”며 “아노락, 보머, 코트 등 다양한 디자인과 색상의 제품으로 소비자 선택의 폭도 한층 넓혔고, 구매 고객 중 선착순 4,500명에게는 마스크를 증정하는 이벤트도 병행한다”고 전했다.






‘노스페이스’ 데이 컴팩트 쉴드 자켓(좌)과 데이 컴팩트 쉴드 코트


'노스페이스' 여성용 하이크 온 자켓(좌)과 프로 쉴드 자켓