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BJ’ 10대들 워너비 3명 전속모델로 발탁
2019-02-07서재필 기자 sjp@fi.co.kr
워너원 라이관린, 68만 유튜버 오늘의하늘, 배우 유선호 등 동시 출격


한세엠케이(대표 김문환)의 캐주얼 브랜드 ‘TBJ’가 2019 S/S 광고모델로 유튜브 크리에이터 오늘의하늘, 아이돌그룹 워너원 출신의 라이관린, 훈훈한 비주얼의 유선호 등 3명을 공동 발탁했다.


(왼쪽부터) 'TBJ' 새 모델로 발탁된 라이관린, 유선호, 오늘의하늘



‘TBJ’가 연예인이 아닌 유튜브 크리에이터를 기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 주인공인 오늘의하늘은 온라인 쇼핑몰 ‘하늘하늘’을 운영하면서 유튜브 68만 명의 구독자, 인스타그램 115만 팔로워를 가진 인기 유튜브 크리에이터로 최근 광고계 블루칩으로 주목받고 있다.


여기에 대만 출신으로 아이돌 그룹 워너원에서 미소년 비주얼로 큰 인기를 얻은 라이관린과 최근 연기자로 변신 중인 떠오르는 샛별 유선호까지 전속모델로 가세해 10대 타겟층에게 전폭적인 지지를 이끌어 낼 것으로 예상된다.


이들 3명의 모델은 이번에 일부 공개된 2019 S/S 화보에서 후드풀오버를 맞춰 입고 마치 한편의 청춘 드라마를 보는 듯 싱그러운 에너지를 발산했다. 이 외에도 맨투맨 티셔츠를 입고 꽃미남 비주얼을 뽐내는 라이관린과 유선호의 모습도 두근두근 여심을 사로잡는다.


3인 3색의 매력이 담긴 ‘TBJ’의 봄 컬렉션 추가 화보는 2월 중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