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선미와 배우 정가람의 ‘버커루’ 스타일 ‘와우~’
2019-01-31김희정 기자 hjk@fi.co.kr
2019 S/S 시즌 전속모델 활동 전개


한세엠케이(대표 김동녕, 김문환)의 오리지널 빈티지 캐주얼 브랜드 ‘버커루’는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전속모델로 선미와 재계약한데 이어, 남자 모델에는 배우 정가람을 새롭게 선정했다.


‘버커루’는 선미를 모델로 발탁한 이후 그녀가 입은 롱패딩, 청바지, 무스탕의 판매가 고공행진을 이어가며 일명 ‘선미 효과’를 톡톡히 봤다. ‘버커루’는 올해도 선미와 함께 화보 촬영 등 다양한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버커루’ 2019 S/S 시즌 전속모델 가수 선미와 배우 정가람


남성 모델로 새롭게 발탁된 신예 정가람은 충무로 라이징 스타로 주목받는 배우다. 개봉을 앞둔 영화 ‘기묘한 가족’에서 ‘쫑비’ 역을 맡아 색다른 매력의 좀비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어서 하반기 넷플릭스 드라마 ‘좋아하면 울리는’까지 활약을 예고한 그는 ‘버커루’를 통해 감각적인 패션 스타일링을 보여줄 예정이다.


선미와 정가람은 환상의 케미로 2019 S/S 봄 컬렉션 화보 촬영을 마쳤다. 현장 관계자에 따르면 두 사람은 첫 만남에도 적극적인 포즈로 촬영 분위기를 이끌어갔으며, 우월한 몸매가 부각되는 다양한 핏의 데님룩을 소화하며 스타일리시한 매력을 한껏 발산했다는 후문이다.
봄 감성을 느낄 수 있는 데님 스타일링과 두 사람의 케미가 담긴 화보는 패션 매거진 나일론 디지털 화보 및 4월호 지면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버커루’ 마케팅팀 담당자는 “선미와 정가람은 ‘버커루’를 대표하는 간판 모델로 화보, 광고 등 상반기 시즌 캠페인을 함께 진행할 예정”이라며 “두 사람의 개성있는 매력을 담은 색다른 분위기의 화보도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