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남은 겨울...야외활동 패션은 이렇게
2019-01-31김희정 기자 hjk@fi.co.kr
경량 패딩 아우터, 아노락, 트랙 팬츠 스타일에 포인트 아이템으로 어필


봄을 앞두고 있는 막바지 겨울, 이대로 봄이 오는 것이 아쉬운 이들에게 마지막 겨울을 알차게 보내기 위한 패션 스타일링을 소개한다.


모델 컷 ‘2XU’(상의는 ‘엄브로’ 제품)


겨울 시즌 야외활동 패션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는 경량성과 활동성이다.
무겁고 긴 기장의 헤비 아우터보다는 경량 패딩 처리된 아우터, 베스트 등으로 레이어링해 보온성을 높이는 것이 좋다. 하의로는 트랙 팬츠와 조거 팬츠를 추천한다. 루즈한 핏으로 편안하면서도 스트릿 무드를 가미한 스타일을 동시에 챙길 수 있어 좋다. 야외 활동 시 착용할 수 있는 컴프레션 타이츠도 눈여겨볼만 하다. 기모 소재로 보온성이 높고, 강력한 근육 서포트와 근육 부상 방지 및 빠른 근육 회복을 도와 특히 스포츠 활동에 있어 최상의 운동 효과를 가져온다. 


포인트 아이템의 역할은 물론 야외활동 시 도움이 되는 액세서리도 빼놓을 수 없다.
신발의 경우 장시간 걷거나 뛰는 데에 문제가 없도록 쿠션감과 착화감이 좋은 운동화가 좋고, 시계는 스크래치에 강한 튼튼한 외형에 방수, 나침반, 알람 등 다양한 기능이 탑재된 것이 실용적이다. 수납공간이 풍부한 가방은 물건의 크기와 종류별로 나누어 보관하거나, 짐을 정리하기 힘들 때 간편하게 수납할 수 있어 편리하다. 볼캡 모자를 활용해 겨울철 자외선에 피부를 보호하는 것도 중요하다.


모델 컷 ‘2XU’(시계 ‘루미녹스’, 모자와 가방 ‘엄브로’, 신발 ‘반스’ 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