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노퍼폼' 스포츠 레저웨어 소재로 각광
2018-12-07김희정 기자 hjk@fi.co.kr
울마크컴퍼니, 주요 스포츠 & 아웃도어 브랜드 초청 '2018 메리노퍼폼 워크샵' 성료

'메리노퍼폼' 울이 스포츠 레저웨어 소재로 각광받고 있다.


더울마크컴퍼니 한국지점(대표 이현원)이 지난 4일 노보텔 앰베서더 강남에서 ‘2018 메리노퍼폼 스포츠 레저웨어 워크샵’을 개최하고 스포츠 용 울 소재의 장점을 소개했다.


국내 주요 스포츠, 아웃도어 브랜드 소재 개발 담당자를 대상으로 열린 이 날 워크샵에서 이현원 더울마크컴퍼니 대표는 ‘글로벌 스포츠웨어 마켓 동향’과 ‘메리노 퍼폼 소재 개발 동향 및 적용 사례’에 대해, 마이라텍스 신재명 대표는 ‘해외 주요 스포츠 레저웨어 마켓 트렌드’에 대해 각각 발표했다.
메리노 퍼폼은 천연섬유인 울의 장점을 살리면서 스포츠 및 아웃도어 용도에 적합하도록 기능성을 향상시킨 소재로, 어떠한 야외 활동에도 최적의 퍼포먼스를 발휘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더울마크컴퍼니 한국지점이 지난 4일 노보텔 앰베서더 강남에서 ‘2018 메리노퍼폼 스포츠 레저웨어 워크샵’을 개최했다.


이현원 대표는 주제 발표에서 유럽의 시장조사 기관인 유로모니터 자료를 인용하며 스포츠웨어 시장을 지배하는 주요 트렌드로 △스포츠웨어를 넘어서는 애슬레저의 확산 △스포츠 브랜드들의 파트너십 △소재 기술 개발과 지속가능성 △글로벌 성공을 위한 로컬 마케팅 강화 △디지털화 경험을 통한 리테일 비즈니스 △리세일의 활성화 등을 꼽았다.


이어 신재명 대표는 올해 아웃도어 리테일쇼에 나타난 스포츠 아웃도어 브랜드들의 소재 사용과 기능성 울의 활용에 대해 분석했다. 그는 스포츠 아웃도어 시장의 키워드로 지속가능성과 친환경을 꼽은 뒤 기능성 울 소재의 사용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날 워크샵에서는 또한 해외 주요 스포츠 아웃도어 브랜드에서 개발한 울 제품과 마이라텍스, 뉴저지, 메리퀸 등 국내 소재 및 침구업체가 개발한 다양한 기능성 울 소재와 의류, 충전재 등이 함께 공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