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J’ 땡큐 119 캠페인 열고 판매 수익금 기부
2018-12-06김희정 기자 hjk@fi.co.kr
일상의 작은 영웅 소방관 의료비 등에 사용

글로벌 노마드 데님 캐주얼 브랜드 ‘에프알제이’가 지난 4일 '땡큐 119 캠페인'을 통해 모은 소방티셔츠 판매액 1000만원과 티셔츠 제품을 외상 후 증후군 장애를 앓고 있는 소방관에게 전달했다.


이 날 전달식에는 성창식 에프알제이 대표를 비롯 소방동우회 대한민국재향소방동우회 한상목 사무총장, 119 소방안전복지사업단 홍준성 대표, 119 소방안전복지사업단 김태훈 본부장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왼쪽부터) 홍준성 119소방안전복지사업단 대표, 성창식 FRJ 대표, 한상목 대한민국재향소방동우회 사무총장, 김태훈 119소방안전복지사업단 본부장


 2016년부터 꾸준히 소방관의 처우 개선과 복지를 위해 앞장서 온 ‘에프알제이’는 올해에도 지난 11월 9일 소방의 날을 맞아 ‘땡큐 119’ 캠페인을 전개하고 특별 제작한 소방 티셔츠를 판매했다.


올해 기부 금액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로 고통받는 소방관들의 치료를 위하여 사용될 예정이다. 실제 소방관들은 화재, 사고 현장 수습 후 트라우마로 인한 우울증, 불면증, 무기력증 등 정신적, 신체적 스트레스로 고통받고 있어, 적절한 치료가 필요하다는 것이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성창식 대표는 “땡큐 119 캠페인에 동참해 주시고 성원을 보내주신 모든 고객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여러분의 아름다운 마음이 소방관들에게 전해져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는 힘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일상의 영웅인 소방관 분들의 노고와 희생을 기리는 나눔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