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츠 연출법, 이것만 기억하세요
2018-12-06이은수 기자 les@fi.co.kr
클래식한 스타일과 심플한 컬러에 집중

겨울 부츠는 두꺼운 외투에 실루엣이 가려지는 여성들이 자신만의 스타일을 표현하는데 가장 중요한 패션 아이템이다. 이에 금강제화가 올 겨울 알아두면 유용한 부츠 트렌드에 대해 소개한다.


먼저 지난해 패션업계를 강타한 롱 패딩 열풍이 올해도 계속해서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이번 겨울만큼은 롱 패딩과 함께 롱 부츠도 같이 신는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실제로 금강제화가 실시한 지난 4년간의 여성 롱 부츠 판매량을 조사 결과 지난해 롱 패딩 열풍으로 인해 롱 부츠 수요가 평년 보다 높게 나타났다.

올 겨울 롱 부츠 하나 장만하고자 고민 중이라면 롱 부츠 중에서도 클래식의 정통성을 갖고 있으면서 단조로운 컬러로 제작된 제품들을 참고하면 좋다.


‘르느와르’ 롱 부츠(좌)와 미디 부츠(우)


금강제화가 새롭게 선보인 ‘르느와르’ 롱 부츠는 스타일리쉬함을 돋보이게 하기 보다는 보온성 기능에 더 집중했다. 또 신고 벗기 편리하도록 제작해 주로 입는 다양한 스타일의 옷과도 두루 잘 어울리는 것이 특징이다. 최고급 소가죽 소재로 만들어 매니쉬한 실루엣은 살리고 버클 장식을 사용해 겨울 부츠로서의 매력은 한층 더 높였다. 특히 정통 롱 부츠를 표현하는 넓고 높은 굽을 기본으로 부츠 앞 부분에는 플랫폼, 뒷 부분에는 6cm 이상의 블록 힐을 사용함으로써 아름다운 다리 라인 연출을 도울 수 있도록 했다. 또한 통기성과 흡습성이 좋아 장시간 신었을 때에도 쾌적한 착화감을 느낄 수 있도록 제작했다.


좀 더 세련되고 고급진 분위기의 부츠를 찾는다면 미디 부츠도 좋다. 무채색이 대부분인 겨울철 의상에 포인트가 될 수 있는 화이트와 베이지, 블랙 컬러의 부츠로 루즈하게 흘러 내리는 가죽의 주름이 부드러운 여성미를 더욱 강조해준다. 또한 사선으로 들어간 버클 장식과 6cm이상의 굽은 다리 길이를 길게 보이는 효과를 준다. 스웨이드 소재로 만들어져 정갈하면서도 세련된 디테일을 보여줌으로 트렌드와 스타일 중 어느 하나 놓칠 수 없는 여성들에게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보다 혹독한 추위가 예상되는 만큼 스타일에 보온성을 더한 바이커 부츠도 좋다. 금강제화가 운영하는 캐주얼 전문 브랜드 ‘랜드로바’의 캐주얼 첼시 부츠는 빈티지 트렌드가 물씬 느껴지는 디자인과 부츠 속의 천연 양털이 믹스되어 스타일과 방한이라는 두 가지를 모두 만족시켜준다. 특히 발목부분 퍼의 연출에 따라 목가적인 분위기나 시크한 분위기 등 다양한 스타일로 활용 가능하다.


‘랜드로바’ 퍼 부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