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커다일레이디’ 퍼 아이템…스타일이 살아나요
2018-12-04김희정 기자 hjk@fi.co.kr
풍성하고 우아한 퍼 디테일로 3050 여성 취향 저격

일명 ‘김밥 패딩’이 유행했던 작년과 달리 올해는 숏패딩, 테디베어코트, 무스탕 등 다양한 디자인과 컬러의 아우터가 개성을 뽐내고 있다. 그 중에서도 우아하고 고급스러움의 대명사로 통하는 퍼(fur)가 최근 후드나 카라 부분에 포인트를 주거나 다양한 컬러로 개성을 더하는 등 패션성을 갖추면서 다시 주목받고 있다.


패션그룹형지가 전개하는 여성복 브랜드 ‘크로커다일레이디’ 역시 우아하고 따뜻한 분위기의 퍼 아우터로 3050세대 여성들의 취향저격에 나섰다.


‘크로커다일레이디’ 퍼 아이템 화보


밍크 퍼가 전면과 후드에 적용된 그레이스다운은 보온력과 스타일을 동시에 충족시킨 제품이다. 특히, 활동성이 좋은 길이감과 볼륨감 있는 퀼팅 등 캐주얼한 요소를 적용해 세련되고 편안한 분위기가 돋보인다.


명작다운 광고 캠페인에서 하지원이 착용한 폭스퍼롱다운은 부드러운 파스텔톤 컬러와 풍성한 폭스 퍼 장식으로 화사함이 극대화된 제품이다. 또, 최고급 헝가리구스 충전재와 무릎까지 내려오는 길이감 등이 한겨울 추위와 칼바람도 막을 수 있을 만큼 보온력이 강화된 된 것이 특징이다.

이와 함께 ‘크로커다일레이디’는 자칫 밋밋해 보일 수 있는 코트와 다운베스트에 탈부착이 가능한 퍼 디테일을 적용해 여성미를 강조한 제품도 선보였다.
알파카스텐퍼코트는 알파카 소재로 은은한 광택감이 돋보이며, 카라 부분의 퍼 장식은 탈부착이 가능해 시크한 멋과 풍성하고 우아한 스타일을 모두 연출할 수 있다. 색상 역시 네이비, 그린과 다크 그린 3가지로 선택의 폭을 넓혔다.


여성스러운 실루엣의 렉스퍼다운베스트 역시 목 부분에 탈부착이 가능한 렉스 퍼 트리밍을 적용한 제품이다. 다운 충전재로 보온이 뛰어나며, 라인을 강조한 핏과 엉덩이를 살짝 덮는 하프 롱 기장은 자연스럽게 슬림한 실루엣을 잡아준다. 핸드메이드 코트를 톤온톤으로 매치하면 세트 착장의 느낌도 낼 수 있고, 퍼 트리밍이 실내에서도 포인트가 된다.


‘크로커다일레이디’ 디자인실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박성희 상무는 “퍼는 대표적인 겨울 소재면서 여성미와 럭셔리한 분위리를 연출할 수 있어 겨울철이면 여성복에서 빼놓을 수 없는 아이템”이라면서, “‘크로커다일레이디’가 선보인 다양한 퍼 아이템을 활용해 한층 따뜻하고 여성미가 돋보이는 스타일을 연출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