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카라과 정부 대표, 한세실업 방문 "지속 협력 약속"
2018-12-03김희정 기자 hjk@fi.co.kr
지난 달 28일 한세실업 본사서 향후 경기전망, 이슈 등에 대해 논의

니카라과 정부 대표단이 지난 달 28일 글로벌 패션 전문 기업 한세실업(대표 김익환) 본사를 방문해 상호간 지속 협력을 다짐했다.


이날 방문은 현재 니카라과의 경제 상황을 알리고, 니카라과 주요 수출업체로 자리잡은 한세실업 니카라과 법인의 지속 투자 및 고용 창출을 독려하기 위해 니카라과 정부의 요청에 의해 이뤄졌다.



(왼쪽부터) 한세실업 주상범 전무, 한세실업 이송희 상무, 니카라과 투자진흥청 위원장 발토다노 장군, 한세실업 윤권식 부사장, 한세실업 신수철 이사


니카라과 정부 대표로 발토다노 투자진흥청 위원장이 참석했으며, 한세실업에서는 윤권식 부사장과 주상범 전무, 이송희 상무 등 10여명이 참석해 니카라과 정부와의 협력 상황을 논의했다.


발토다노 니카라과 위원장은 “현재 중미국가들 중 가장 긍정적인 경제 성장을 하고 있는 니카라과다”라며 “한세실업이 니카라과 경제 발전에 이바지한 바가 큰 만큼 향후에도 안정적인 고용 창출이 지속될 수 있도록 니카라과 정부도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1998년 니카라과에 진출한 한세실업은 현재 4,000여 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으며 지난해 수출물량 신장과 지속적인 고용창출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니카라과 정부로부터 ‘수출 혁신상’을 수상했다. 또 지난 2015년에는 공장 내 모유 수유실을 설치하고 모유수유 교육을 하는 등 여성근로자들을 위한 근로환경 개선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니카라과 노동부 장관으로부터 공로패를 수상했다.


윤권식 한세실업 부사장은 “니카라과 정부가 앞장서 투자유치에 적극적인 만큼 한세실업도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고 니카라과 정부와 협력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한국-니카라과 양국간 긍정적인 유대관계 형성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