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호 ‘홀리넘버세븐’ 대표

2018-11-19 서재필 기자 sjp@fi.co.kr

부부 케미에 세일즈랩 더해 글로벌로


최경호, 송현희 디자이너가 전개하는 '홀 리넘버세븐'이 론칭 1년만에 중국 광저우 패션위크에 초대되는 등 해외 바이어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송현희 디자이너와 최경호 대표가 서로 케미를 이루며 성장해 나가는 모습이다.

최경호 '홀리넘버세븐' 대표는 6년간 남성 복 브랜드에서 마케터와 MD로 근무했다. 디자인을 하고 싶은 마음을 갖고 있었고, 마침 그 회사에서 신규 사업을 맡는 조건으로 디자이너로서의 삶을 시작했다.




최 대표는 "'홀리넘버세븐'은 아내(송현희 디자이너)의 바람으로 2017년 가을부터 브랜드를 시작했습니다. 브랜드 론칭 이후 주변의 관심도 높아졌습니다. 사업이 커지면서 아내 혼자 사업하기 힘들어 했고 저 역시 회사를 다니며 병행할 수 없다고 느꼈습니다. 그래서 회사를 그만두고 사업에 뛰어들었죠"라고 말했다.

이어 "'홀리넘버세븐'을 본격적으로 알리기 시작한 계기는 하이서울쇼룸 입점이라고 생각합니다. 디자이너 브랜드임을 알리기 위해서는 패션쇼를 열 필요가 있었고, 마침 입점 제안이 왔습니다. 지난달 열린 하이서울패션쇼에서는 첫 단독쇼를 펼쳐 국내외 바이어들의 관심을 받기도 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최근 '서울쇼룸'과 함께 해외 홀세일 비즈니스를 위해 사무실도 이전했다. 서울쇼룸은 디자이너 브랜드와 매니지먼트 계약을 통해 콘텐츠 제작 및 국내외 B2C 판매, 생산 등을 지원하는 에이전시다. 올해 총 8차례 수주회를 진행했으며 이번 F/W 시즌에만 약 3,400 만원의 수주 오더를 받았다.

"서울쇼룸을 통해 대만 바이어어의 수주를 받고 있습니다. 처음 수주회에서는 약 7만 달러(한화 약 800만원) 상당의 현물 재고 수주가 있었지만 올 가을 시즌에는 그 4배 이상의 오더를 받았습니다. 이러한 성과들로 11월에만 매출 1억원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2020년 '홀리넘버세븐'의 성장기로 구상하고 있습니다. 해외 수주 홀세일 비즈니스를 더욱 활성화시키기 위해 서울쇼룸과 원활한 소통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사무실도 옮겼습니다. 해외 바이어들에게 경쟁력 있는 공급가를 설정하고 브랜드 철학이 담긴 유니크한 제품들을 디자인하기 위해 노력 중입니다. "

한편, 최 대표는 디자이너 브랜드들간의 협업을 강조했다. 그는 "카테고리별로 보다 날카로운(전문화된) 브랜드들이 더 많이 등장할 필요가 있습니다. 이들이 서로 협업해 다양한 디자인을 선보여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그들이 함께 할 수 있는 환경이 갖춰져야 합니다. '홀리넘버세븐'의 최종 목표는 그러한 브랜드들과 함께 연대하고 그들의 성장을 돕는 것입니다"라 고 말했다.


하이서울쇼룸에서 열린 '홀리넘버세븐' 단독 패션쇼

커버

서울특별시 강서구 마곡중앙8로 1길 6 (마곡동 790-8) 메이비원빌딩
대표자: 황상윤 사업자등록번호: 206-81-18067 통신판매업신고: 제 2016-서울강서-0922호
대표번호: 02-3446-1788 팩스: 02-3446-7449 개인정보보호책임자: 신경식

FASHION INSIGHT

Fashion Insight는 패션인과 패션기업의 성장과 성공을 응원합니다.
시장흐름에 대한 깊이있는 분석, 국내외 전문가들과 신뢰깊은 네트워크와 데이터 분석을 통해 패션기업 경영자들에게 ‘Insight’를 제공하겠습니다.

Fashion Insight는 시장에 활기를 불어넣을 스타트업 기업의 성장을 위해 디자이너와 기업, 브랜드와 플랫폼의 신뢰깊은 교류에 앞장서겠습니다.
또 SCM, IT, 엔터테인먼트, 벤쳐캐피털 등 관련 산업과 교류를 통해 패션산업의 가치 업그레이드에 힘쓰겠습니다.

Fashion Insight는 스마트 리테일 시대를 맞아 지속가능한 비즈니스 모델 구축과 이를 통한 새로운 패션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해 함께 노력하겠습니다.

Fashion Insight는 한국 패션기업과 브랜드, 디자이너의 성공적인 글로벌 비즈니스를 위한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