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에프앤씨, 10월 1일 코스닥 상장
2018-10-02이아람 기자 lar@fi.co.kr
골프 전문업체 넘어 종합스포츠 기업으로 도약
 


크리스에프앤씨(대표 우진석)가 10월 1일 코스닥에 상장됐다. 어제(1일)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상장기념식을 갖고 첫 거래를 시작한 크리스에프앤씨의 코스닥 상장은 국내 골프웨어 전문업체로는 최초다.

이날 우진석 회장은 “지난 98년 직원 11명으로 시작한 작은 기업이 오늘 이 자리까지 오게 됐다. 지난 20년동안 함께 고생하고 힘써온 크리스에프앤씨 임직원들에게 깊은 감사를 전한다”며“이번 상장을 통해 마련된 재원은 크리스에프앤씨가 골프웨어를 넘어 종합 스포츠 기업으로 발돋움 하는데 쓰일 것”이라고 말했다.

크리스에프앤씨는 지난해 본격적인 상장 준비에 돌입했고, ‘핑’ ‘팬텀’의 볼륨화를 통한 안정적인 성장과 '파리게이츠'의 대성공에 힘입어 골프웨어의활황기를 이끌어온 기업으로 코스닥 상장 전부터 기대주로 손꼽혀 왔다. 여기에 올해 새롭게 선보인 '마스터바니' 에디션의 성공적인 시장안착과 현재 마켓 테스트 중인 ‘세인트앤드류스’를 올 하반기와 내년에 걸쳐 더욱 성장시켜 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