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에디트 쇼', 韓 브랜드 해외진출 발판될까
2018-09-28서재필 기자 sjp@fi.co.kr
전시 내 여성 패션 브랜드 호평, 55만불 수출 예상

국내 여성 패션 브랜드들의 해외 진출이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뉴욕 에디트 쇼(New York EDIT Show)에 참가한 국내 여성 패션 브랜드들이 해외 바이어들의 큰 관심을 이끌어 냈기 때문이다.


이달 15일부터 17일까지 3일간 미국 뉴욕 Jacob K. Javits Convention Center에서 개최된 뉴욕 에디트 쇼는 뉴욕 우먼스 기간 내 열리는 전시 중 하나로, 엄선된 럭셔리&컨템포러리 여성복 및 패션 집화 브랜드 76개사가 참가해 2019년 S/S 시즌 제품을 새롭게 선보였다.


국내 브랜드들은  작년에 이어 2번째로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홍종학)과 중소기업중앙회(회장 박성택)의 지원과 한국패션협회(회장 한준석) 주관으로 '문초이'(MOON CHOI), '글로벌스터'(Glovealster), '릭리'(RICK RHE), '위위위'(OUIOUIOUI), '우타리'(WOTARI), '24℃(Vingt-quatre Degres), '클로제스트'(CLOTHEST), '플리츠미'(Pleatsme), '알에스나인서울'(RS9seoul) 등 총 9개사가 한국관을 구성해 참가했다.


이들은 현장에서 미주, 유럽, 중동, 아시아 등지의 바이어들에게 감각적인 디자인과 소재로 주목 받았으며, 전시 기간 동안 각국 바이어들과 약 105만불 상당의 비즈니스 상담이 성사됐다. 더불어, 현장에서 바로 계약 및 가계약 등이 이루어진 비즈니스 상담들은 약 55만불 규모의 수출 이익으로 이어질 수 있다.


이승익 '릭리' 대표는 "지난 2016년부터 네 시즌째 참가하고 있으며 그간 축적해온 지역별 바이오 선호도 등을 반영해 선별한 제품들로 올해도 긍정적인 실적을 거두고 있다"라며 "남미 쪽 신규 바이어를 상당 수 발굴해 또 다른 시장에서 우리 제품을 테스트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 같아 사후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다른 참가사인 알에스나인서울 이정실 대표는 "전시 참가 전 뉴욕 브루클린, 캘리포니아 샌프란시스코 시장을 브랜드의 메인 타깃으로 생각했던 것이 적중했다"라며 "브랜드명에 서울이라는 단어가 들어가는 것이 바이어들에게 좋은 디자인과 고품질 생산의 도시로 인식되어 오히려 어필되었다"고 전했다.


한편, 한국패션협회는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와 함께 유망 디자이너 발굴 및 육성을 지원하는 '2018 월드스타디자이너(WSD) 육성 사업'에 선정된 '그리디어스'(GREEDILOUS), '라이'(LIE), '티백'(tibaeg) 등 3개 브랜드들의 전시 참가도 이끌었다.


'라이' 관계자는 “북미, 유럽 등 기존에 뉴욕패션위크와 에디트 쇼를 통해 만나온 고정 바이어들의 새 시즌 오더는 물론 중동, 미주 남동부 등 여러 지역의 신규 바이어와 현장 계약을 추진 중이며, 특히 신규 온라인 바이어의 관심도가 높아 새로운 판로를 개척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티백' 관계자는 “첫 참가임에도 북미, 유럽, 멕시코, 홍콩 등 여러 지역 바이어들과 상담을 진행해 각 지역과 브랜드별 선호 아이템들을 상세히 파악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라며 “이어지는 파리 트라노이 리슐리에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만날 바이어들도 많아 더 다양한 제품들로 계약을 진행하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윤희 '그리디어스' 대표 역시 “러시아, 미주 등지 여러 바이어와 현장 계약을 체결했으며, 바로 이어지는 파리패션위크 등에서 다시 만나기로 한 바이어들이 많아 향후 계약 성과가 더욱 기대된다”고 의견을 더했다.


뉴욕 에디트 인 전경 (사진출처: 한국패션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