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낫', 하루에 1억씩 팔린다
2018-09-14강경주 기자 kkj@fi.co.kr
무신사서 매출 상승세...올해 200억 매출 낙관

배럴즈(대표 윤형석)의 '커버낫'이 하루에 1억원의 매출을 올리는 기염을 토했다. 이 브랜드는 무신사에서 지난 10~12일까지 3일 간 일평균 주문수는 1600여 건, 일매출은 1억원을 넘겼다.


'커버낫'의 매출을 견인한 상품은 후드 집업, 스웨트 셔츠 등 가을 시즌 상의류로 출시 후 600장 이상이 판매됐다. 선판매 중인 롱패딩과 플리스 재킷 등의 아우터도 판매 추이가 빠르게 나타나고 있다.


론칭 10주년을 맞이해 무신사와 함께 기획한 쇼케이스의 반응도 뜨겁다. 공개 3일 만에 4만뷰를 넘겼고 댓글도 330여 개가 달리며 인기를 실감하고 있다.


윤형석 배럴즈 대표는 "지난해부터 '커버낫'의 콘셉트를 변경하면서 매출이 크게 성장했다. 판매가는 대중적으로 낮췄지만 원단과 소재 등은 더욱 업그레이드하고 있다. 매년 포인트가 되는 디자인을 개발하고 소비자가 만족할 수 있는 상품을 꾸준히 출시해 성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커버낫'은 현재 무신사와 온라인 독점 계약을 맺고 파트너십을 돈독히 하고 있다. '커버낫'은 지난해 무신사에서만 100억원의 매출을 올렸고 올해는 목표치를 2배 수준인 200억원으로 잡았다.


'커버낫' 플리스 재킷

'커버낫' 롱패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