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끈한 여름 필드, 쇼츠 패션으로 더욱 핫하게
2018-07-27김희정 기자 hjk@fi.co.kr
스타일과 편의성 만족, 젊은 골퍼들에게 인기

찜통 더위와 함께 필드에도 쇼츠의 바람이 불고 있다.
일명 귀족 스포츠로 불리던 골프가 젊은 층에게도 인기를 끌며 스타일과 편의성을 동시에 잡을 수 있는 쇼츠 아이템이 함께 주목을 받고 있는 것. 매치하는 아이템에 따라 다양한 분위기를 낼 수 있다는 점도 트렌드에 민감한 영 골퍼에게 인기를 끄는 이유 중 하나다.


이러한 트렌드의 확산에 따라, 업계 역시 각 브랜드 특유의 감각을 담은 쇼츠 아이템을 앞다퉈 선보이며 여름 골퍼 잡기에 나서 눈길을 끈다.


‘까스텔바작’ 스트라이프 쇼츠 이하늬 화보컷


프랑스 골프웨어 ‘까스텔바작’은 세로 스트라이프 패턴으로 체형을 보완해주는 동시에 강렬한 배색으로 시원함을 배가시켜주는 스트라이프 쇼츠 팬츠를 선보였다.


스트라이프 쇼츠 팬츠는 청량감 있는 블루 컬러를 바탕으로 화이트, 오렌지 스트라이프로 포인트를 주면서 쿨한 느낌을 자아낸다. 톡톡 튀는 스타일의 밝은 색감과 아트워크로 유니크한 스타일링을 완성한 것이 특징으로 팬츠의 세로 스트라이프 패턴은 날씬하면서도 키가 커 보이는 효과를 줘 체형 커버에도 안성맞춤이다.
화보 속 이하늬가 함께 매치한 슬리브리스 티셔츠는 해안가의 파도를 떠오르게 하는 마린 패턴 그래픽으로 보다 완벽한 바캉스룩을 연출해 준다.


다양한 패턴으로 귀여움과 활동성을 강조한 ‘엘르골프’ 멀티컬러 패턴 팬츠는 익살스러운 표정의 고양이와 바나나 등 다양한 그래픽을 디자인에 적용해 트렌디함을 내세운 것이 특징이다.


팬츠는 화사한 오프 화이트 컬러 바탕에 강렬한 레드, 그린, 옐로우 등의 컬러를 더해 포인트를 살렸다. 또한, 청량한 민트 컬러 로고 레터링을 제품 전판에 추가해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젊은 감각으로 표현했다. 소재는 냉감 효과가 우수한 폴리에스터와 우레탄 혼방으로, 스타일리시함과 쾌적함을 동시에 잡아 여름철 긴 시간 라운딩에도 불편함이 없도록 했다.


골프웨어 ‘왁’은 브랜드 캐릭터 ‘와키’를 디자인에 활용한 착시 패턴 디자인의 쇼츠 아이템을 선보였다. 와키의 무기인 꼬리와 시즌 테마인 ‘와키 인 원더랜드’의 체스판을 모티브로한 착시 패턴 디자인은 브랜드 특유의 유머감각을 느낄 수 있도록 한다.


간결해 보이는 디자인 곳곳에는 코인, 사이드, 백 포켓 등 다양한 포켓을 배치해 실용성을 높였다. 단색 셔츠와 매치 시 포인트 아이템으로 연출이 가능해 보다 스타일리시한 느낌을 연출할 수 있다.


‘데상트 골프’에서 출시한 V 절개형 3부 팬츠는 심플한 디자인을 바탕으로 기본 아이템으로 활용하기 좋다. 깔끔한 단색 바탕에 사선 절개로 모던한 느낌을 완성한 것이 특징으로 상의에 따라 다양한 연출이 가능하다.


트리코트 소재로 신축성이 강해 움직임이 큰 라운딩에도 문제없이 착용할 수 있으며, 통풍성이 좋아 한여름까지 쾌적하게 착용할 수 있다. 화보 속 모델과 같이 화려한 패턴의 상의와 매치 시 한층 세련된 골프 스타일링을 완성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