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즈’, 마음 훈훈해지는 웜하트 캠페인 올해로 8번째
2018-05-15김희정 기자 hjk@fi.co.kr
발달장애 아티스트와 협업...웜하트 티셔츠 & 뱃지 등 수익금 기부



‘시리즈’ 웜하트 티셔츠와 뱃지 6종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이하 코오롱FnC)에서 전개하는 남성복 브랜드 ‘시리즈’가 올해 8번째로 가슴 따뜻한 캠페인을 진행한다.


2011년부터 웜하트(Warm Heart) 캠페인을 통해 발달장애 아티스트를 후원해오고 있는 ‘시리즈’는 올해에도 소외된 문화 및 예술가 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번엔 비영리 단체인 ‘로사이드(Raw+Side)’의 자폐장애 아티스트와 콜라보레이션한 웜하트 티셔츠 6종과 뱃지 6종을 출시, 판매 수익금의 10%를 다시 아티스트에게 기부할 예정이다.


‘로사이드’는 발달장애인의 예술적 가능성을 수공예와 디자인의 힘으로 재발견하려는 비영리 예술 단체다. 이번 웜하트 캠페인에서는 있는 그대로의 자연을 자신만의 독특한 시선과 색감으로 담아내는 ‘배경욱’ 작가와, 전쟁을 통해 평화에 대한 역사적 성찰을 요구하는 신승호 작가가 참여했다.


‘시리즈’는 이번 콜라보레이션을 기념해 이달 18일 한남동에 위치한 ‘시리즈코너’에서 로사이드를 후원하기 위한 플리마켓 ‘잇;장 Link Market’을 진행한다. 이번 플리마켓에서는 ‘시리즈’의 상품을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로사이드의 신승호, 김현우 작가가 직접 초상화를 그려주는 이벤트도 마련돼 있다.


이와 함께 코오롱FnC의 업사이클링 브랜드 ‘래코드’에서도 로사이드 작가와 협업한 업사이클링 티셔츠 4종을 선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