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밸롭’, 애슬레저 붐 타고 국내외서 날아오른다
2017-12-01박상희 기자 psh@fi.co.kr
‘밸롭’은 2017년 성장률이 전년대비 50% 신장되는 등 떠오르는 한 해를 보냈다.

특히 주력 제품인 아쿠아슈즈, 래시가드 외에 스니커즈 제품이 전년대비 120% 매출이 늘어나는 등 상승을 견인했다. 신규 출시한 우븐슈즈도 총 10만개 중 90% 이상의 판매율로 내년도 전망을 더욱 밝게 했다.

특히 해외에서의 다양한 유통망 확보는 올해의 가장 큰 성과다. 이미 활발하게 전개하고 있는 유럽과 동남아 시장 외에 중국과 일본 등지에서 능력 있는 협력업체와 손을 잡은 것. 여성복 브랜드 ‘인만’으로 유명한 중국 패션기업 후이메이와 3년간 1억5000만위안(약 250억원) 매출 개런티로 온라인 유통 계약을 맺었다. 온라인 브랜드 성공 경험이 많은 후이메이인 만큼 2018년부터 ‘티몰’ ‘징동’ ‘웨이핀후이’ 등에 순차적으로 공식숍을 오픈하고 판매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일본도 ‘바디글로브’ ‘스피도’ 등을 전개하는 스탈리온 재팬과 파트너십을 이뤘다.

‘밸롭’은 2018년 국내 홀세일 매출로만 140억원을 올린다는 계획이다. 여름에 집중돼 있던 매출을 사계절 고르게 끌어올리는 것도 목표다. 봄에는 우븐슈즈와 가벼운 스니커즈, 여름에는 아쿠아슈즈와 래시가드 등의 워터스포츠 용품, 가을에는 데일리 스니커즈, 겨울에는 방한화 등을 주력으로 매출 상승을 이끌 예정이다.



올해 꾸준히 높은 판매율을 기록하고 있는 요가용품의 경우, 내년에는 더욱 다양한 디자인으로 출시해 소비자들의 니즈에 부합할 계획이다. 올해 발등을 X자 디자인으로 여성성을 강조한 트윈 제품이 인기를 끌어 출시한지 6주 만에 1차 입고분이 완판된 사례에 비춰 더욱 다양한 원단, 기능성을 갖춘 신상품을 개발하기로 했다.

올해가 소비자의 관심을 확인하는 한 해였다면 내년에는 래쉬가드, 액티브웨어, 스포츠가방, 플랩캡, 백팩형 방수낭, 스노클 등 구색을 확대해 소비자의 기대에 부응한다는 방침이다. 
관련기사
'Best brand‘, 흔들림 없는 오리진 ‘타임’
'Best brand‘, ‘구호’ 국내 넘어 세계 정상 꿈꾼다
'Best brand‘, 영향력 건재, 볼륨 여성복의 자존심 ‘지센’
'Best brand‘, 온·오프라인 모두 매료시킨 ‘로미스토리’
'Best brand‘, '임블리' 소호몰 한계 넘었다
'Best brand‘, 연매출 1300억, 진정한 크로스보더 ‘난닝구’
'Best brand‘, 면세점 매출 폭발, 메이저로 당당히 선 ‘MLB’
'Best brand‘, ‘써스데이 아일랜드’ 컨템포러리 감성 통했다
'Best brand‘, ‘헤지스’ 이젠 글로벌이다
'Best brand‘, 남성복 1등 ‘지이크’
'Best brand‘, ‘탑텐’, 키즈 라인과 함께 쌍끌이 성장
'Best brand‘, 토종 셔츠브랜드 ‘예작’ 진화는 계속된다
'Best brand‘, 전성기를 뛰어넘은 전성기, ‘휠라’
'Best brand‘, 세상은 ‘디스커버리’로 가득하다
'Best brand‘, ‘까스텔바쟉’ 골프웨어 시장 호령한 새 강자
'Best brand‘, ‘젠틀몬스터’, 연타석 홈런 준비 완료?
'Best brand‘, ‘탠디’ 상품이 곧 브랜드다
2017 베스트브랜드, 2018 유망브랜드
<인터뷰> ‘랭앤루’ 박민선·변혜정 듀오 디자이너
뜨거웠던 ‘파시페’의 일년, 온오프 채널 섭렵 워밍업
‘내셔널지오그래픽 어패럴’가파른 성장세 주목
‘미스트랄’ 해양스포츠 시장의 루키
‘질스튜어트스포츠’, 신규 스포츠 시장에서 두각
<인터뷰> 이정록 '싱클레어' 디자이너
런웨이 정복 나선 대세 ‘디스이즈네버댓’
토종 신발 ‘블루마운틴’, 내년이 더 기대되는 이유
디자인스킨 “스마트폰 케이스는 패션이다”
페도라를 찾는다면 단연 ‘화이트샌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