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스튜어트스포츠’, 신규 스포츠 시장에서 두각
2017-12-01이아람 기자 lar@fi.co.kr
LF(대표 오규식)의 ‘질스튜어트스포츠’가 신규 스포츠 시장에서 두각을 보이고 있다.

올 춘하 시즌 런칭한 질스튜어트스포츠는 뉴요커들의 합리적 스포티즘을 ‘슬로우 스포츠(SLOW SPORT)’라는 테마로 기존 스포츠와 차별화를 꾀했다.

특히 런칭 초기부터 기존 스포츠 아웃도어 브랜드와 동일한 조건에서는 살아남기 어렵다고 판단, 상품의 가치를 높이고 뉴 스포츠 트렌드를 제안하는 전략을 펼쳐왔다.



상반기에는 팬츠, 슈즈 등이 높은 판매를 보이며 기대 이상의 선전을 기록했다면 하반기부터는 래쉬가드, 트레이닝 상품군이 효자 상품으로 부상했다. 특히 겨울 시즌에 접어들며 힘을 내고 있는 모양새다. 지난달에는 30개 매장에서 24억원의 매출을 달성, 8천 만원대에 달하는 점평균 매출을 기록하기도 했다.

매출은 단연 다운 제품이 주도하고 있다. 이번 시즌 야심차게 준비한 벤치파카는 3천장이 이미 완판된 상태로 리오더 생산에 돌입했다. 특히 야상형 다운도 좋은 반응을 보이며 총 다운 제품 판매율이 40%에 육박했다.

마케팅 전략도 주효했다. 배우 박서준을 기용하며 독특한 TV CF 방영과 지속적인 PPL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어필했다.

‘질스튜어트스포츠’는 이 같은 여세를 몰아 내년 유통수를 60여개로 늘리고 총 250억원의 매출 목표를 책정했다. 올해보다 내년이 더욱 기대된다.
 
관련기사
'Best brand‘, 흔들림 없는 오리진 ‘타임’
'Best brand‘, ‘구호’ 국내 넘어 세계 정상 꿈꾼다
'Best brand‘, 영향력 건재, 볼륨 여성복의 자존심 ‘지센’
'Best brand‘, 온·오프라인 모두 매료시킨 ‘로미스토리’
'Best brand‘, '임블리' 소호몰 한계 넘었다
'Best brand‘, 연매출 1300억, 진정한 크로스보더 ‘난닝구’
'Best brand‘, 면세점 매출 폭발, 메이저로 당당히 선 ‘MLB’
'Best brand‘, ‘써스데이 아일랜드’ 컨템포러리 감성 통했다
'Best brand‘, ‘헤지스’ 이젠 글로벌이다
'Best brand‘, 남성복 1등 ‘지이크’
'Best brand‘, ‘탑텐’, 키즈 라인과 함께 쌍끌이 성장
'Best brand‘, 토종 셔츠브랜드 ‘예작’ 진화는 계속된다
'Best brand‘, 전성기를 뛰어넘은 전성기, ‘휠라’
'Best brand‘, 세상은 ‘디스커버리’로 가득하다
'Best brand‘, ‘까스텔바쟉’ 골프웨어 시장 호령한 새 강자
'Best brand‘, ‘젠틀몬스터’, 연타석 홈런 준비 완료?
'Best brand‘, ‘탠디’ 상품이 곧 브랜드다
2017 베스트브랜드, 2018 유망브랜드
<인터뷰> ‘랭앤루’ 박민선·변혜정 듀오 디자이너
뜨거웠던 ‘파시페’의 일년, 온오프 채널 섭렵 워밍업
‘내셔널지오그래픽 어패럴’가파른 성장세 주목
‘미스트랄’ 해양스포츠 시장의 루키
‘밸롭’, 애슬레저 붐 타고 국내외서 날아오른다
<인터뷰> 이정록 '싱클레어' 디자이너
런웨이 정복 나선 대세 ‘디스이즈네버댓’
토종 신발 ‘블루마운틴’, 내년이 더 기대되는 이유
디자인스킨 “스마트폰 케이스는 패션이다”
페도라를 찾는다면 단연 ‘화이트샌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