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프렌즈', 中 '솽스이'서 영유아 완규류 1등 기염
2017-11-14강경주 기자 kkj@fi.co.kr
11일 티몰서 46억 매출...글로벌 브랜드로 우뚝

라인프렌즈(대표 김성훈)의 캐릭터 브랜드 '라인프렌즈'가 중국판 블랙프라이데이 '솽스이(광군제)'서 영유아 완규류 전체 1위로 우뚝 섰다. '라인프렌즈'는 11일 티몰에서 46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중국 내 인기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지난 2015년 '솽스이' 행사에 처음 참가한 이래 '라인프렌즈'는 3년 연속 카테고리 1위를 놓치지 않았다. 이번 행사에서도 1시간 만에 20억원을 돌파하는 등 전년 대비 100% 이상 성장한 실적을 달성했다.

이번 광군제 행사에서 가장 인기를 끈 제품은 백참인형, 보조배터리 등으로 각각 1만개, 6000개 이상 판매됐다. 또한 온라인 전용 브라운과 코니 제품, 정글 브라운 시리즈 제품 등 라인프렌즈의 경쟁력이 돋보이는 캐릭터 상품도 상하이와 베이징 등 대도시 여성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았다. 행사 전 진행한 사전 예약 판매 이벤트에는 브라운, 코니 인형 제품 500개가 30초만에 모두 예약 완판 되는 등 행사 전부터 라인프렌즈 제품에 대한 인기를 실감케 했다.

라인프렌즈 관계자는 "앞으로도 라인프렌즈의 주요 시장 중 하나인 중국에서 브랜딩과 캐릭터 사업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라인프렌즈'는 중국 내 상하이, 베이징, 심천, 청두 등 8개의 스토어를 운영하고 있다. 지난 10월에는 중국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차이나 라이센싱 엑스포 2017'에 참가, 가장 큰 상인 베스트 IP(Most Popular IP)와 최고의 라이센스 제품(Best Licensed Product) 부문을 수상한 바 있다.


'라인프렌즈'가 중국 '솽스이' 기간 티몰서 영유아 완구류 부문 3년 연속 매출 1위를 달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