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호', 서울 한남동에 첫 플래그십스토어 깃발 꼽다
2017-10-12이채연 기자 leecy@fi.co.kr
‘30대 신규고객 창출’ 초점 … 가성비 라인도 출시
의류, 액세서리부터 리빙, 뷰티 아이템까지 확장


한남동에 위치한 '구호' 플래그십스토어 전경

삼성물산 패션부문(대표 이서현)이 이달 12일 서울 한남동에 자사 여성복 '구호(KUHO)'의 첫 플래그십스토어를 열었다. 특히 이번 플래그십스토어 개설을 계기로 의류에서 품목을 확장, 토털 라이프스타일을 추구하는 브랜드 정체성을 알리고 소비자와의 소통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매장 입지로 낙점한 한남동(한강진길) 일대는 최근 30대 젊은 고객들의 유입이 급증, 국내외 브랜드가 주목하는 상권이다. 기존 외인부지가 고급 주택단지로 재개발되고, 주변 상권 또한 확대될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이다. 삼성은 이 곳에 이미 '꼼데가르송' '띠어리' '란스미어' '비이커' 등 보유 브랜드 매장 다수를 운영 중이다.

이번에 문을 연 '구호' 플래그십스토어는 지하 1층부터 지상 2층까지 총 3개층 628㎡(190평) 규모로 '집'이 콘셉이다. 'Well-balanced, Quality-based'라는 철학을 토대로 공간(space)과 컬러(color), 머티리얼(material)을 조합했다.

지하 1층은 '고급스러운 구호의 집'을 콘셉으로 드레스룸, 파우더룸, 다이닝룸으로 구분, '구호'의 전체 컬렉션과 각 공간에 어울리는 테이블웨어, 리빙, 뷰티 상품으로 구성했다. 지상 1층은 젊은 감성의 스튜디오 콘셉으로 '구호'의 액세서리와 함께 합리적 가격의 영&컨템포러리 라인 상품을 준비했다. 2층은 미니멀 쇼룸. 전시뿐 아니라 고객 클래스, 각종 이벤트 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신규 고객, 특히 젊은 고객 유입을 위해 컨템포러리 아티스트와 협업, 가성비 높은 익스클루시브 라인 '아티산(ARTISAN)'을 새롭게 내놨다. 첫번째 협업 작가는 프랑스 출신의 폴 콕스(PAUL COX). 이번에 폴 콕스의 아트워크와 타이포그라피가 디자인된 티셔츠와 에코백 등을 협업상품으로 출시했다.

직접 디자인한 전용상품도 선보인다. 시즌별 컬러감이 살아있는 쿠션과 에코백?파우치?화장품 케이스 등 패브릭, 가죽 소품 등이다. 또 국내 향기 전문 브랜드 '오반 유니온(OBAN UNION)'과 협업해 도시적이고 중성적 이미지의 구호 '향'을 개발해 디퓨져, 캔들도 출시했다.

윤정희 삼성물산 패션부문 여성복사업부장은 "국외에서 활약하고 있는 '구호'의 아이덴티티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플래그십스토어를 기반으로 브랜딩 작업을 더욱 확고히 해나갈 계획"이라며 "가로수길 상권이 세로수길로 확대된 것 같이 상권 확장성이 기대되는 한남동에서 구호가 새로운 랜드마크로 자리잡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달 12일부터 29일까지 플래그십스토어 2층 쇼룸에서는 폴 콕스 작품이 전시된다.

3개층 190평 규모의 플래그십스토어에서는 패션뿐만 아니라 리빙, 뷰티, 쇼룸 등을 선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