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디다스 오리지널스' 서울 플래그십 스토어, 리뉴얼 완료
2017-08-02강경주 기자
'아디다스 오리지널스'가 지난 28일 서울 플래그십 스토어 리뉴얼을 마쳤다.



아디다스코리아(대표 에드워드 닉슨)가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서울 플래그십 스토어를 지난 28일 리뉴얼 오픈했다. 오픈 3주년을 맞은 이 매장은 단순한 제품 구매를 넘어 브랜드에 대한 경험과 참여를 높일 수 있는 커뮤니티 공간을 리뉴얼의 목표로 삼았다.


'아디다스 오리지널스' 서울 플래그십 스토어는 모던하고 럭셔리한 무드의 집기를 활용하고 프리미엄한 공간 연출에 초점을 맞췄다. 전세계 10곳의 플래그십 스토어만이 가진 차별화된 분위기와 디스플레이 방식을 살렸고 서울이라는 도시에서 영감을 받은 디자인 요소들을 곳곳에 활용해 눈길을 끈다. 특히 2층에 위치한 스테이트먼트 룸의 경우 전세계 4번째로 마련된 곳으로 아디다스 오리지널스의 콜래보레이션 컬렉션, 리미티드 제품 등만을 위한 별도의 공간이다.


총 3개 층으로, 1층은 편안하고 릴랙스한 분위기로 마치 집 안으로 들어온 것 같은 느낌을 주기 위해 웰컴존과 스니커즈를 위한 공간으로 꾸며졌고, 2층은 스테이트먼트 룸과 여성 컬렉션을 배치해 럭셔리하고 프리미엄한 쇼룸 연상시키는 공간으로 완성됐다. 3층은 남성 컬렉션과 스케이트보딩과 같은 액션 스포츠 그리고 소셜 라운지가 들어서 액티브하고 생동감 넘치는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특히 '아디다스 오리지널스'는 브랜드만의 분위기와 느낌을 표현하기 위해 가구 디자이너와의 협업을 진행했다. 북유럽과 한국에서 활발히 활동 중인 가구 디자이너 최근식은 이번 협업을 위해 도시 서울에서 영감을 얻어 한강의 31개의 다리의 철근 구조물에서 영감을 받은 SE Bridge 컬렉션과 자신의 독립 스튜디오가 위치한 스웨덴의 스케이트보드파크에서 영감을 받은 Boarding furniture를 탄생시켰다. 다리의 거대한 구조물을 알루미늄으로 재해석하고 다양한 조합으로 스툴, 로우 테이블과 같은 가구로 완성했고, 완만하고 가파른 곡선의 콘크리트 파크를 정제된 형태로 표현해 가구에 담아냈다. 각각의 컬렉션은 1층 웰컴 라운지와 3층 소셜 라운지를 장식하고 있다.


한편 '아디다스 오리지널스'는 3주년 리오픈을 기념해 고객들도 편하게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CREATIVE CANVAS'를 주제로 한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지난 29일에는 유명 DJ들이 참여하는 '더 두 오버' 파티를 성황리에 마쳤고, 올 5일에는 원하는 디자인의 스니커즈 미니어쳐를 만들 수 있는 '아디다스 메이커랩' 이벤트, 12일에는 독일 베를린의 '아디다스' 스니커즈 콜렉터 쿼트가 매장을 방문해 자신의 컬렉션 중 200켤레 가량의 '아디다스' 빈티지 스니커즈를 전시, 소비자들과 만나는 시간을 가지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