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하고 예뻐서 아이들 파티나 모임에 딱!
2017-07-03박상희 기자 psh@fi.co.kr
‘캐리마켓 X 바로’ 콜래보 수트 출시…수익금은 전액 기부

'캐리마켓 X 바로' 콜래보 수트 Baby Boy, Baby Girl(사진 왼쪽부터 순서대로)

'캐리마켓(Kary Market)'이 새로운 콜래보레이션을 선보인다.

더캐리가 전개하는 키즈 유니크 라이프스타일 편집숍 '캐리마켓'은 최근 방송인 안선영과 함께 '캐리마켓 X 바로' 수트를 출시했다. 이번 콜래보는 방송인이자 '바로'의 엄마인 안성영이 아이와 함께 파티나 모임에 갈 때 활동하기 편하면서도 스타일까지 살려주는 의상을 고민하다 완성됐다. '캐리마켓'의 PB브랜드 '베베드피노'의 오랜 경험을 통해 축적된 노하우와 안선영 특유의 유쾌한 감성이 제품에 고스란히 담겨있어 주목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캐리마켓 X 바로' 콜래보 제품은 사랑스러운 보타이와 서스펜더 프린트가 더해져 하나만 입어도 귀엽고 깔끔한 보이룩 연출이 가능한 남자아이용 수트와 튀튀 스커트가 더해져 러블리한 매력이 더욱 돋보이는 여자아이용 두 제품이 출시됐다. 눈에 띄는 건 리본 장식을 이용해 자유롭게 탈착이 가능한 패치 장식이다. 기본 구성된 각기 다른 패턴과 사이즈의 3가지 버전의 리본 장식은 수트와 함께 증정되는 가방에도 스타일 조합이 가능한 웨어러블한 아이템이다.

이번 콜래보 제품의 판매수익금은 전액 한국장애인재단의 저소득 장애 아동 지원금 조성으로 기부할 예정이다.

한편 '캐리마켓'은 '모든 아이들은 아티스트다'는 캐치프레이즈를 바탕으로 합리적인 가격과 트렌디한 디자인, 가성비 높은 브랜드와 제품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최근 가로수길에 플래그십 스토어를 오픈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