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딩, 체형따라 스타일리시하게 즐기자
2016-12-16최은시내 기자 cesn@fi.co.kr
올 겨울에는 다양한 형태의 패딩이 출시돼 체형별로 골라입을 수 있다. 사진은 허리선을 강조해 슬림해보이는 A라인 패딩. (왼쪽부터) '무스너클' '에고이스트' '푸마' 제품



보온성이 뛰어난 패딩은 겨울철에 놓칠 수 없는 필수 아이템이다. 하지만 패딩 특유의 두터운 부피 때문에 스타일링이 고민됐다면 다음 소식에 주목해보자. 체형에 따라 패딩을 선택하면 따뜻하면서도 세련된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다.


◇ A라인 패딩으로 더욱 슬림하게
통통한 체형이 고민이라면 밑으로 갈수록 퍼지는 A라인 패딩을 추천한다. 특히 벨트 장식이 있거나 허리를 조여주는 실루엣의 슬림 패딩은 허리를 날씬하게 보이게 할뿐만 아니라 다리도 길어 보이게 한다. 컬러는 블랙이나 네이비 등 톤 다운된 것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긴 체형에 제격인 오버사이즈 패딩. (왼쪽부터) '에고이스트' '잭앤질' 제품



◇ 큰 키에는 코트형 패딩이 제격
키가 크다면 이자로 떨어지는 심플한 패딩이 딱이다. 직선 라인의 오버사이즈 패딩은 다리가 긴 체형의 장점을 부각시킬 수 있으며 스타일리시함을 더해준다. 특히 다양한 패치 포인트나 컬러감 있는 패딩을 선택하면 더욱 세련된 겨울 패션을 완성할 수 있다.




발랄한 스타일링이 가능한 숏패딩. (왼쪽부터) '디자인유나이티드' '에고이스트' 제품



◇ 볼륨감 있는 숏패딩으로 외소한 체형 보완
마르고 외소한 체형이 고민이라면 도톰한 소재의 숏패딩으로 볼륨감을 살려보자. 짧은 길이의 패딩은 균형 잡힌 비율을 만들어주며 발랄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특히 폼폼 포인트 등 디테일이 강조됐거나 컬러가 밝은 패딩은 한겨울에도 화사한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는 아이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