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이니셜 마케팅’으로 매출호조 / 소비자가 주인되는 브랜드 세상 - 관련기사1

2006-03-10  

‘로우로우’ 플래그십스토어 홍대점

◇ 홍원선 「AMH」 부장

요즘 「AMH」 매장을 가면 순간 하이네켄 매장에 온 듯한 착각이 든다. 이번에 「AMH」에서 새로 시작한 ‘H마케팅’의 일환으로 하이네켄과 연계마케팅을 생각한 것이다. 매장 인테리어뿐 아니라 하이네켄 마크를 티셔츠에도 응용했다. 하이네켄 마크가 프린트된 1만9천원짜리 면 티셔츠는 지난주 출시 이틀 만에 1천여 장이 팔려 나갔다.

이 브랜드의 사업부장을 맡고 있는 홍원선 부장은, “네덜란드산 맥주인 하이네켄의 비주얼과 브랜드의 부가가치를 「AMH」 와 연계시켰다. 「AMH」의 주 고객층인 대학교 1, 2학년 학생들의 관심사와 연결시킬 수 있는 콘텐츠들을 계속해서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한다.

그는 ‘H’이니셜 마케팅이 단순히 이벤트성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고 덧붙였다.

“H마케팅은 매출을 단기적으로 올려준다는 효과 이상이라고를 기대합니다. ‘I AM HARD’ ‘I AM HOT’ 등 카피 문구를 이용한 광고를 통해 브랜드를 쉽고 재밌게 노출시켰죠. 또 HARD, HOT, HEART 등 H로 시작하는 형용사와 연관시킬 수 있는 이미지를 상품으로 풀어낼 계획입니다. 이를 통해 브랜드의 이미지를 업그레이드시킨다는 것이 또 하나의 목적입니다.”
홍 부장은 마케팅을 기획하기 이전에 그 브랜드의 타겟을 정확히 알고 그에 맞는 감성 코드를 찾아야 한다고 한다. 고객의 수준에 맞는 마케팅을 보여주어야 한다고. ‘내가 표현할 수 있는 능력이 더 많다고 고객의 수준보다 너무 앞서가면 외면당하는 게 당연하다’는 것이 홍 부장의 생각.

그 이후에 상품과 가격, 유통, 마케팅이 어느 한 부분으로 치우치지 않고 균형을 이룰 때 브랜드가 롱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두 사람의 능력에 의존해 어느 한 부분에 치우친 상태로 브랜드가 성장하면 쉽게 기울어진다고.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