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즈꼬즈, 스포티즘 담아 리뉴얼

2006-03-09 박찬승 기자 pcs@fi.co.kr

캐포츠 · 스트리트 라인 새로 제안…가격도 다소 낮춰

‘로우로우’ 플래그십스토어 홍대점

탑스어패럴(대표 황주하)의 「꼬즈꼬즈」가 스포티즘을 담아 리뉴얼을 했다.

「꼬즈꼬즈」의 이번 리뉴얼 초점은 스포티즘을 대폭 수용해 상품 제안을 다양화한 것.

특히 성인복에서 유행하는 캐포츠 라인을 메인 컨셉으로 푼 것이 특징인데 이에 대해 이 회사 관계자는, “캐포츠 토들러 틈새시장을 공략하기 위함”이라며 “이 라인에서는 큐트한 토들러 감각보다는 성인복 감각의 상품 위주로 제안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새롭게 제안되는 캐포츠 상품은 기존 「꼬즈꼬즈」에서 보여지던 현란한 패턴물이나 원색적인 컬러 사용 방식보다는 기능성 소재와 간소화된 패턴기법을 통해 제안된다”고 덧붙였다.

「꼬즈꼬즈」 의 그룹 이번 리뉴얼의 또 하나 특징은 볼륨시장을 겨냥해 스포츠스트리트 라인이 새로 제안되는 것.

이 라인에 대해 VMD실 이은숙 대리는, “베이직한 상품을 원하는 소비자들을 겨냥한 것으로 신규 고객 창출효과가 기대된다”며 “이 라인의 경우 가격대를 10~20% 정도 낮춰 제안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새로 제안되는 라인이 있지만 기존에 경쟁력이 있던 오리지널 라인도 30% 정도는 유지된다”고 덧붙였다.

「꼬즈꼬즈」는 이번 리뉴얼 작업을 위해 외부 컨설팅을 통해 브랜드 진단을 받았고, 지난 1월에는 전 「캔키즈」 출신의 심수진 씨를 디자인실장으로 영입했다. 또 지난 14일에는 하얏트호텔에서 리뉴얼 패션쇼를 갖기도 했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