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계, ‘캐릭터’ 전성시대
2015-09-03취재부 
‘빈폴액세서리’, 카카오프렌즈 캐릭터 활용한 가방–지갑 등 상품 출시



'빈폴 액세서리'가 ‘카카오프렌즈’와 콜래보레이션을 통해 가방뼾側찖소품 등 다양한 상품을 출시했다.



모바일 세상에서의 우리의 영원한 친구 캐릭터가 패션계에서도 화두다.삼성물산 패션부문의 빈폴액세서리가 캐릭터의 대명사 카카오프렌즈와 콜래보레이션을 통해 가방지갑소품 등 다양한 상품을 출시했다.


지난달 수지와의 디자인 협업을 통해 선보인 보니백이 출시 2주만에 1천개 이상 판매되는 등 빈폴액세서리의 과감한 시도가 젊은 고객층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빈폴액세서리는 이번 가을겨울 시즌 액세서리 시장이 두 자릿수 가까이 성장이 예상하는 가운데 특유의 캐릭터 이미지로 감정’, ‘공감이라는 강력한 힘을 지니고 있는 카카오프렌즈와 협업을 통해 고객잡기에 나섰다.


카카오프렌즈의 대표 캐릭터인 네오, 어피치, 무지 앤 콘, 프로도 등의 캐릭터를 기반으로 여성용 토트미니백클러치지갑은 물론, 남성용 지갑머니클립목걸이 카드 등에 디자인했다. 또 캐릭터의 특징을 살려 키링파우치여권지갑 등으로 상품 라인을 확장했다.


특히 빈폴액세서리는 이미 잇백(It Bag)으로 정평이 나 있는 헤릿백에 카카오프렌즈 캐릭터를 절묘하게 조합했다. 컬러 배합은 물론, 캐릭터의 특징을 잡아 빈폴액세서리 만의고유한 브랜드 정체성(Identity)은 해치지 않는 동시에, 캐릭터가 가지고 있는 특징을 최대한 살렸다.


이미 액세서리 업계에서는 미국 가방 브랜드 코치(Coach)’와 스누피의 콜래보레이션을


비롯, 영국 가방브랜드 안냐 힌드마치(Anya Hindmarch)’와 켈로그 콜래보레이션, ‘플레이 노 모어(Play No More)’와 비이커(BEAKER)와의 콜래보레이션까지 캐릭터를 활용한 다양한 성공 사례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