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폴’, 새 디자인은 '모던 & 심플'

2015-06-22 취재부 



타투 형식을 이용하여 역동적이고 인상적인 ‘카초 팔콘’의 디자인과 자전거 바퀴 모양을 타이포 그래픽 형식으로 심플하고 세련된 그래픽 강조한 ‘에릭 홀브리치’의 디자인.

 


빈폴이 뉴욕의 디자이너와 아티스트와의 콜래보레이션을 통해 또 한번의 변화를 시도했다.


제일모직의 빈폴은 뉴욕의 디자인적 포인트와 새로운 트렌드를 이끌어 나가고자 하는 취지에서 뉴욕에서 활동하고 있는 디자이너와 아티스트와의 협업을 통해 캡슐 컬렉션(Capsule Collection)을 선보인다. 캡슐 컬렉션은 봄여름(SS), 가을겨울(FW) 단위로 발표하던 기존 컬렉션과 달리, 급변하는 유행에 민감하게 대응하기 위해 제품 종류를 줄여 작은 단위로 발표하는 컬렉션이다.


빈폴은 디자인의 세계화는 물론, ‘빈폴만의 고유한 디자인의 독창성을 유지하고자 수 차례 콜래보레이션을 진행했다. 이는 전통성을 확고히 하는 동시에 글로벌 브랜드로서 경쟁 우위를 확보하고자 하는 브랜드 철학을 담고 있다.


빈폴은 뉴욕에서 활동하고 있는 아티스트 카초 팔콘(CaCho Falcon), 디자이너 에릭 홀브리치(Eric Holbreich)와 손잡고 여름철 대표 상품인 점퍼, 티셔츠, 반바지, 모자, 가방 등의 아이템을 선보였다. 두 디자이너는 빈폴의 상징인 자전거를 모티브로 기존에는 볼 수 없었던 프린트와 디자인을 내놨다.


타투(Tattoo) 형식의 화려함을 디자인으로 녹여내는 카초 팔콘은 레드, 옐로우, 그린 등의 컬러를 조합해 역동적이고 인상적인 프린트를 강조했다. 특히 팬츠, 모자, 가방의 경우는 형이상학적 프린트를 전체 아이템에 적용, 휴양지나 해변에서 돋보이고자 하는 젊은 고객층에게 제격이다.


반면 에릭 홀브리치는 자전거 바퀴 모형을 중심으로 블랙, 화이트 디자인의 진수를 선보였다. 타이포 그래픽(Typo Graphic) 형식으로 점,선, 면의 조합을 통한 심플하고 세련된 그래픽을 창조했다.


빈폴은 실루엣에서도 변화를 시도했다. 오버사이즈한 핏(Fit)으로 여유로운 분위기를 연출하는 동시에, 타이트하고 심플한 절개선을 통해 세련된 이미지를 강조했다.


또 저지(Jersey) 등 스트레치성이 좋은 소재를 활용해 활동성을 높이는 한편, 흡한속건 발수 등의 기능성을 높여 여름철 자전거 애호가들의 필수 아이템으로 손색없다.


조용남 빈폴 1사업부장은 새로운 트렌드를 선도하는 차원에서 뉴욕 디자이너?아티스트와의 협업을 진행했다라며 뉴욕 감성을 담아낸 차별화된 프린트와 디자인 상품이 젊은 고객들에게 새로운 룩을 시도하는 매개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빈폴은 지난 2009년부터 밴드 오브 아웃사이더(Band of Outsiders), 크리스토퍼 르메르(Christophe Lemaire), 패트릭그랜트(Patrick Grant), 킴 존스(Kim Jones)와의 협업을 통해 컬렉션 라인을 선보이며 다양한 변화를 시도한 바 있다.


인터넷 나들이 빈폴 www.beanpole.com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