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협,‘제 8회 글로벌 패션 포럼‘, 성공리 개최
2015-06-05취재부 
脫경계·超연결 사회, 새롭게 시작하는 패션산업의 미래 전략 제시



한국펴션협회가 지행한 제 8회 글로벌 패션 포럼이 국내 패션관련 업계 및 학계 관계자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공리에 개최되었다



한국패션협회(회장 원대연)는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윤상직)의 후원으로 64일 양재동 엘타워에서 국내 패션관련 업계 및 학계 관계자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 8회 글로벌 패션 포럼을 개최했다.


국내 패션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가 목적인 패션산업 지식 기반화 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2008년 이래 매년 개최되는 글로벌 패션 포럼은 그 동안 SPA, 그린패션, 융합(Convergence), 감성경영, 중국 및 신흥 아세안 패션시장 진출 전략, 패션 빅데이터 등의 주제를 통해 국내 패션 기업이 글로벌 패션시장으로 나아가기 위한 내부 역량 강화와 동시에 글로벌 패션 이슈에 대한 적극 대응 전략을 가지도록 하는 지식 소통의 장()’으로서 자리매김 해왔다.


올해는 8회째를 맞아 최근 급변하고 있는 패션 소비자들의 소비 환경에 주목하여, 오프라인과 온라인모바일 유통 채널이 전혀 경계없이 연결되는 옴니채널전략의 본질을 국내 패션 기업들이 정확히 이해하고 받아들여 기존 제조중심에서 고객 접점의 리테일비즈니스로 도약해야 한다는 강한 메시지를 담아 옴니채널 시대, 고객 몰입(沒入)을 통해 다시 시작하자 : Back to the Beginning'라는 주제로 국내외 전문가를 초청하여 강연과 심층 토론을 진행했다.


이번 포럼에서는 일본 최고 패션기업 World출신으로 현재 중국, 일본, 한국 등에서 패션유통 기업의 옴니채널 전문 컨설턴트로 각광을 받고 있는 시마다 코지(島田浩司) IbD사업개발연구소 대표가 발표했다. 그는 이 강연을 통해 단순히 오프라인 브랜드가 온라인모바일 채널을 확장하는 정도의 수준이 아닌, 각 채널별 강점을 유지하면서 고객을 중심으로 상호 보완될 수 있는 진정한 옴니채널 전략 구축의 방향성을 제시하면서, 현재 일본과 중국, 싱가폴 등에서 실제 기업들이 실행하고 있는 사례를 소개하여 참가자들의 비상한 관심을 이끌어냈다. 특히, 그는 자신이 실제 생활에서 실천하고 있는 콘텐츠 생산 습관을 소개하며 옴니채널의 출발은 결국 일방적인 콘텐츠 발신이 아닌 쌍방향의 소통을 통한 고객의 콘텐츠의 확대, 재생산임을 강조하였다. 하지만, 한국 기업내 수직적 조직문화와 경직된 인력관리가 최근의 산업 트렌드 변화에 대응하기 어려운 장애 요소임을 지적하며 옴니채널 즉, 고객으로부터 가치를 발견할 수 있는 선순환 구조 기반 아래의 새로운 내부 역량 강화 방법을 강조하였다.


이어서 국내 패션 리테일 분야 최고 전문가로 손꼽히는 김강화 인터보그 대표가 함께 연사로 나서, 옴니채널 기반 아래 온라인모바일을 통해 오프라인 매장으로 고객을 유도하여 고객이 진정 원하는 라이프스타일을 실현시켜야 만이 오프라인 매장의 존재 이유가 있다고 강조하였다. 김 대표는 최근 우후죽순으로 탄생하는 국내 라이프스타일 매장의 문제점을 제기하여, 리테일 비즈니스 체제 기반에서 기획, 소싱, 마케팅 커뮤니케이션을 실현할 수 있는 프로세스가 구축되지 않은 채 구축된 라이프스타일 매장은 지속가능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특히, 다양한 소통 및 분석 기술의 발달로 이제 기업들이 진정 고객에게 몰입(沒入)’할 수 있는 환경이 갖춰졌으므로 이를 활용하여 밸류체인 각 과정 의사결정에 반영하는 선순환 구조로의 비즈니스 전략을 구체적으로 제안하였다. 또한, 이 두 연사와 함께 패널리스트로서는 KMA한국마케팅협회 본부장으로 현재 하이브랜드 마케팅본부 온라인 총괄인 이응환 팀장이 이어진 토론에 가세하여 우리가 처한 독특한 유통환경에서 실질적으로 국내 패션 기업들이 가장 먼저 손쉽게 실천할 수 있는 리테일 강화 전략에 대해 해결책을 제시하여 참가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이어지는 세션에서는 이번 포럼의 사회를 맡은 국내 최고 파워 소셜러이자아이디어 닥터’(Idea Doctor)로 유명한 이장우 대표와 패널리스트로 참여한 온더웨이 글로벌의 서효성 대표, 소셜비즈플래너 류승훈 대표가, 최근 온라인 쇼핑몰로 시작해 오프라인으로 확장하여 국내 패션업계에 새로운 바람을 몰고 온 O2O(Online to Offline)기업 즉, ‘패션 강소(强小)기업이라 불리는 나인걸, 무신사의 실무 담당자들과 함께 이들의 성공 전략을 살펴보고, 새로운 고객 취향 저격 전략을 통해 고객을 설레게 하는 방법에 대해 열띤 토론을 진행하여 참가자들의 뜨거운 공감을 이끌어냈다.


이 토론을 통해 나인걸이태훈 실장은 최초로 온라인 쇼핑몰에서 오프라인 매장으로 진출하며 성공하기까지 신속한 의사결정이 가능한 기업 문화가 기존 국내 패션기업과의 큰 차별점이라고 강조하였다. 또한, ()그랩 심준섭 과장은 인터넷 패션 커뮤니티로 시작되었던 무신사가 최근 물류시스템을 핵심 역량으로 설정하고, 혁신을 통해 고객 서비스의 질을 향상시킨 점과 자체 쇼핑몰에 입점한 소규모 패션기업들의 인큐베이팅 플랫폼으로 진화하며 지속가능한 비즈니스 모델을 지향하고자 하는 기업의 방향에 대해 소개하였다.


한편, 한국패션협회는 기존 연 1, 하루 종일 진행해오던 기존 글로벌 포럼 방식을 더 많은 기업 종사자의 참가 편의 제공과 급변하는 글로벌 패션 산업 트렌드 반영을 위해 이번 제 8회부터 2(오후시간)로 확대하여, 하반기 포럼은 910일 동일한 장소와 시간에 만물인터넷(IoE) 시대, 패션 비즈니스 전략을 주제로 패션 웨어러블 제품 개발과 패션 기업 프로세스상에서의 3D 프린터의 활용 등을 업계에 소개할 예정이다. 또한, 포럼 내용의 수혜 확산을 위해 패션유통기업 CEO 토론회와 기업내 실무자들을 대상으로 한 심화 세미나도 함께 기획되고 있어 국내 패션기업들의 꾸준한 관심이 예상된다.


이 포럼에서 발표된 모든 자료와 현장 실황 동영상은 한국패션협회가 운영하고 있는 패션넷코리아(www.fashionnetkorea)'를 통해 누구나 다운로드 또는 열람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