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오투’ 남성 패션 새 바람 일으킨다

2015-03-18 정용재 기자 jyj@fi.co.kr

노면상권·아웃렛 집중 공략… 남성복 중가존 새 바람


‘지오투’ 전속모델 주원(오른쪽), 김영광


코오롱FnC부문에서 전개하는 남성복 ‘지오투’가 브랜드 리뉴얼 시점에 맞춰 유통전략을 기존 대형마트 중심에서 노면상권 및 아웃렛 위주로 전환한다. 상대적으로 잠재력이 있다고 판단한 노면상권을 집중 공략해 남성복 중가존에 새 바람을 일으키겠다는 의욕이다.

이번 시즌 이탈리안 감성의 컨템포러리 남성복으로 브랜드 재정비 작업을 마친 ‘지오투’는 자기만의 스타일을 찾는 실속파 소비자를 대상으로 패션 큐레이터로서의 역할을 수행해 그들의 패션 욕구를 충족시키겠다는 각오다.

브랜드 총괄 이양희 부장은 “노면상권과 아웃렛 유통에 포커싱해 ‘맨즈 라이프스타일 큐레이터’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트렌드와 편안함을 만족하는 최적의 남성복을 합리적인 가격에 제안하고자 한다”면서 “올 S/S가 브랜드를 재정비한 첫 시즌이니만큼 달라진 ‘지오투’의 모습을 다양한 채널로 커뮤니케이션 하는데 주력하면서 노면상권과 대형 아웃렛, 복합 쇼핑몰 위주로 유통망을 넓힐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오투’는 고객들과의 커뮤니케이션 채널 확대에도 적극 나설 방침이다. 전속모델인 주원, 김영광을 활용한 화보를 통해 지오투의 새로워진 스타일을 시각적으로 전달하는 한편 홈페이지 리뉴얼 오픈을 통해 패션에 관심을 갖기 시작한 남성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할 계획이다.

지난 달 ‘남자연구소’라는 이름으로 오픈한 공식 페이스북은 남성의 라이프스타일에 위트를 더한 콘텐츠로 반응이 좋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