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인정신으로 빚은 라이프스타일 브랜드‘4 dea works’
2015-01-22정용재 기자 jyj@fi.co.kr
한경구가 추천하는 동대문發 스타 브랜드

소비자들은 점차 다양하고 유니크한 감성을 요구한다.

온라인과 SPA로 가격 경쟁이 치열하지만 자기 색깔이 명확하고 가성비까지 갖춘 동대문발 브랜드가 소비자들에게 각광받고 있다.

<패션인사이트>는 한경구 한국패션 e셀러개발원 원장과 함께 차별화된 전략과 콘셉의 홀세일 브랜드 연재를 통해 소개해 국내 패션시장에 활력소를 불어 넣고자 한다.



‘포디어웍스(4 dea works)’는 평범한 일상 생활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가죽’ ‘천’ ‘나무’ ’철’을 사용해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한다. 사진은 ‘포디어웍스’의 상품



‘가죽’ ‘천’ ‘나무’ ‘철’ 이 네 가지 소재로 이색적인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하는 브랜드가 있다. 캐니스디자인(대표 김광욱)에서 전개하는 ‘포디어웍스(4 dea works)’는 기존의 ‘레더웍스(Leather works)’라는 이름을 버리고 새롭게 탄생한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다. 가장 잘 다룰 수 있는 것들을 우리 삶 속에 녹여내기 위해 시작했다는 것이 브랜드의 모토다.

현재 가죽 가방을 주력 상품으로 판매하고 있으며, 평범한 일상 생활에서 사용되는 펜, 필통, 휴지케이스와 같은 소품들도 함께 판매되고 있다. 이 외의 인테리어 소품은 쇼룸에 전시되어 있으나 아직까지 전시 이외에 판매는 하지 않고 있다.

모든 제품에서 느껴지는 높은 완성도에는 김광욱 대표의 손길이 닿아있다. 쇼룸에서 보여지는 아기자기한 소품들에서부터 가죽으로 만들어진 그의 명함까지 농익은 땀 냄새가 이를 대변해준다.

2015년, 올해로 세 번째 일본 IFF 전시회 참가를 앞둔 ‘포디어웍스’는 글로벌한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일본 지점에는 현지인 채용을 통해 문화차이를 최소화해 감성전달에 충실하고 있으며, 홍콩 또한 좋은 반응을 일으키고 있다. 하지만 다소 화려한 것을 좋아하는 중국 시장에서 감성적으로 맞지 않아 시행착오를 겪기도 했다.

국내에서는 신사동 가로수길과 명동에 리테일숍을 진행했다. 특히 현대백화점 목동점에서는 단독 브랜딩을 진행해 고객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다. 현재는 리테일부문 재정비를 위해 도매와 전시에 집중하고 있으며, 아웃도어 브랜드 ‘슈퍼노바’와 콜래보레이션 작업을 진행 중 이다.

‘포디어웍스’의 직원들은 20년 이상의 경력을 가진 베테랑들이다. 여기에 모든 생산에서부터 디자인까지 김 대표가 직접 확인하는 시스템으로 인증된 제품만이 판매에 들어간다.

김 대표는 “모두 수작업으로 이루어 지기 때문에 직접 관할할 수 없는 외주 작업은 꿈도 꾸지 못한다”며 “제품의 퀄티리를 위해서는 어쩔 수 없는 방안”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포디어웍스’ 이전부터 가방브랜드 ‘앤소앤(Ensoen)’을 전개하고 있다. ‘앤소앤’은 3대째 이어져 오고 있는 한국형 패밀리 브랜드로서 명맥을 계속해서 이어나가고 있다. 현재 모바일 마케팅 개발에 있으며, ‘포디어웍스’와 마찬가지로 리테일 브랜드로 전향을 위한 준비에 힘쓰고 있다.

장인정신이 깃든 가방 브랜드 ‘앤소앤’과 새롭게 라이프 스타일을 제안하는 ‘포디어웍스’. 2015년 올 한해 ‘케니스디자인’의 행보가 기대된다.





"가방은 만드는 사람에 따라 표정이 변하죠"


Interview - 김광욱 ‘캐니스디자인’ 대표





한 우물만 파야 성공한다는 시대는 옛 말이 되어버렸다. 다방면으로 확장하고 흡수해가는 시대 속에서 장인정신을 가진 채 굳건히 자리를 지키는 브랜드는 흔치 않다. 흔치 않는 브랜드 ‘포디어웍스(4 dea works)’ 의 김광욱 대표가 말하는 가방에 대한 애정은 타인으로 하여금 제품에 대한 자신감으로 비춰진다.

“가방은 만드는 사람에 따라 표정이 변하죠. 같은 소재, 같은 디자인이라 하더라도 다루는 사람에 따라 전혀 다른 제품이 나올 수도 있어요. 제품 하나를 만들 때도 자신의 노하우와 정성을 다한다면 분명 인정받는 때가 올 거라 생각해요. 아직까지 국내시장에선 이런 점을 높게 평가해주진 않지만, 지금보단 앞으로 30년 뒤에 인정받는 브랜드로 거듭나는 것이 제 목표에요.”

김광욱 대표에게는 24시간이 모자라다. 낮과 밤이 분명하지 않지만 매장과 쇼룸을 번갈아 가며 쉴 틈 없는 하루를 보내는 것이 행복하다고 말했다. 또한 부지런함과 노력만이 결실로 돌아온다고 덧붙였다. 자신이 마음에 드는 제품 사진을 찍기 위해 약 1년 동안 포토그래퍼를 따라다녔다는 일화도 그의 일에 대한 욕심과 끈기를 보여주는 대목이다. 1년 전부터는 일과 학원을 병행하면서 회계를 공부하고 있다. 그는 자기개발에 대해 끊임없이 연구하고 고민한다.

“사업이 확장 되면서 회계 업무도 빼놓을 수 없었습니다. 타인에게 맡길 수도 있었지만 나 자신부터 알아야 한다는 마음으로 회계 공부도 시작하게 됐죠. 마음처럼 잘 되진 않았지만 지금은 혼자 업무를 다 볼 정도로 1년 동안 공부한 보람을 느끼고 있습니다.”
‘포디어웍스’는 다가올 IFF 전시회와 함께 리테일 전향에 힘을 쏟을 예정이다.

“모든 면에서 서두르지 않을 계획입니다. 빈틈없이 준비해 기반을 만들고 앞으로 30년 뒤에는 세계 속에서 인정받을 수 있는 확고한 아이덴티티를 가진 브랜드로 거듭날 것입니다.”